벤처투자

중고명품에 힘 싣는 크림, ‘급성장’ 레드오션에 도전장 내민다

중고명품에 힘 싣는 크림, ‘급성장’ 레드오션에 도전장 내민다

C2C 생태계 갖추는 크림, 중고명품 플랫폼 ‘팹’ 투자 확대 MZ세대 덮친 ‘명품 리셀’ 문화, 중고로 팔고 중고로 산다 각국 럭셔리 시장도 ‘중고’에 주목, 더 이상 틈새시장 아냐 네이버의 손자 기업 크림이 자회사를 활용한 중고명품 사업 확장에 나섰다. 지난 22일 크림은 중고명품 플랫폼 ‘시크’ 운영사 팹의 유상증자에 참여, 총 29억9,900만원을 출자했다. 중고명품 시장 영향력을 확보하기 위해…

조각투자 바람 타고 날아오를까, AI 돌풍에 추락할까? ‘아트 커머스’의 미래는?

조각투자 바람 타고 날아오를까, AI 돌풍에 추락할까? ‘아트 커머스’의 미래는?

아트 커머스 플랫폼 ‘난트’ 운영사, 두 번째 투자 유치 성공 곳곳에서 ‘예술품’ 공급 증가, 더 이상 고급 취미 아니다? 투자 시장 잡아먹느냐 AI에 먹히느냐, 엇갈리는 미래 전망 아트 커머스 플랫폼 ‘난트(NANT)’를 운영하는 콜론30이 씨엔티테크에서 투자를 유치했다고 28일 밝혔다. 2021년 프라이머에서 시드 투자를 유치한 후 두 번째 투자유치에 성공한 것이다. 아트 커머스의 인기가 점차 벤처 업계에서…

“ADC에 베팅했다” 녹십자가 눈독 들인 바이오벤처 ‘카나프테라퓨틱스’

“ADC에 베팅했다” 녹십자가 눈독 들인 바이오벤처 ‘카나프테라퓨틱스’

‘차세대 항암제’ 개발사 카나프테라퓨틱스, 시리즈 C 투자 유치 성공 녹십자가 손실 감수하며 끌어안았다? 미래 수익 전망 낙관적 시장 휩쓴 ‘ADC 약물’ 개발 역량 갖춘 기업, 제2의 엔허투 나올까 약물융합기술 기반 신약 개발기업 카나프테라퓨틱스(이하 카나프)가 230억원 규모의 시리즈 C 투자를 유치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투자에는 기존 전략적 투자자(SI)인 GC녹십자 외에 롯데바이오로직스가 신규 SI로 참여했다. 기관투자자(FI)로는 인터베스트, 프리미어파트너스,…

“직접 배우 키워서 작품 만든다” 런업컴퍼니, 과포화 ‘K콘텐츠’ 시장에 도전장

“직접 배우 키워서 작품 만든다” 런업컴퍼니, 과포화 ‘K콘텐츠’ 시장에 도전장

런업컴퍼니, 시리즈 B 투자 유치하며 글로벌 진출 발판 마련 자체 아카데미 사업으로 배우 육성·기용, 콘텐츠 개발에 박차 K콘텐츠 열풍이 불러온 ‘졸작’의 파도, 작품성 없이는 생존 어렵다 배우육성·콘텐츠 제작 스타트업 런업컴퍼니가 시리즈 B 투자를 유치했다. 이번 투자에는 케이넷-크릿콘텐츠투자조합과 미시간아시아문화중심도시육성투자조합이 참여했다. 런업컴퍼니는 △매니지먼트 △캐스팅&에이전시 △콘텐츠 제작·유통 등 미디어·콘텐츠 분야 전반에서 사업을 영위하고 있는 기업으로, 차후 글로벌 시장…

2023년 수소 시장 성장세에도 투자에는 회의적인 이유

2023년 수소 시장 성장세에도 투자에는 회의적인 이유

올해 美 수소 시장, 세계 최대의 보조금 지원 체제 갖춰 지난 2년간 투자금 총액보다 올해 유치한 자금 더 많아 그레이 수소·폭발가능성 등으로 수소 시장 불확실성 커 올해 미국 수소 스타트업들이 지난 2년간의 투자금 총액보다 더 많은 자금을 유치한 것으로 파악됐다. 글로벌 투자 전문 연구기관 피치북이 발표한 ‘2024년 산업기술 전망’에 따르면 미국 수소 기업들은 올해 1월부터…

생성 AI 밀어내는 국내 웹툰 시장, 강행돌파하는 ‘스타트업’

생성 AI 밀어내는 국내 웹툰 시장, 강행돌파하는 ‘스타트업’

“웹툰 제작 속도, 기존 10배” 라이언로켓의 생성 AI 솔루션 ‘젠버스’ 웹툰 작가 과로 부담 줄인다, 생성형 AI의 작업 도구화 작가도 독자도 AI 반대, 폐쇄적인 국내 웹툰 업계 파고들 수 있을까 웹툰 생성 AI(인공지능) 스타트업 라이언로켓이 60억원 규모 브릿지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스톤브릿지벤처스가 리드하고 지유투자가 참여했다. 누적 투자유치액은 140억원이다. 국내 웹툰 업계의 ‘생성…

올해도 플래그십 펀드 마감한 액셀, 국내 VC 시장과 상반된 모습

올해도 플래그십 펀드 마감한 액셀, 국내 VC 시장과 상반된 모습

액셀의 펀드 성공 행진, LP 자본 확보에도 유리한 선순환 정부 노력에도 여전히 침체한 국내 VC 시장, 정책 실효성에 의문도 주식형 크라우드펀딩으로 눈 돌린 스타트업들, 지속 성장 전망 미국 VC(벤처 캐피털) 기업 액셀(Accel)이 16번째 플래그십 펀드를 6억5,000만 달러(약 8,580억원)에 마감했다. 액셀은 데이팅 앱 기업 범블(Bumble), 전자상거래 플랫폼 엣시(Etsy), 기업용 생산성 플랫폼 슬랙(Slack)의 초기 투자자로도 유명하다. 글로벌…

AI 영상 분석 스타트업 ‘메이아이’, 순항 중 부딪힌 ‘EU 규제’ 암초

AI 영상 분석 스타트업 ‘메이아이’, 순항 중 부딪힌 ‘EU 규제’ 암초

AI 활용해 매장 내 방문객 분석한다, 메이아이 60억원 투자 유치 자체 영상처리 인공지능 ‘daram’ 이용해 고객 정보·동선 데이터 확보 AI법 합의로 규제 사슬 옥죄는 EU, AI 인물 식별·분석에 ‘태클’ 영상 처리 AI(인공지능) 스타트업 메이아이가 60억원 규모의 시리즈 A 투자를 유치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삼성벤처투자가 리드했으며, 에버그린투자파트너스, 미래에셋벤처투자, 플럭스벤처스, 중소기업은행, 대교인베스트먼트가 신규 참여했다. 기존 투자자인 빅베이슨캐피탈…

배달의민족 생태계 확장 첫걸음? 자회사 ‘비로보틱스’, 치타모바일로부터 30억원 투자 유치

배달의민족 생태계 확장 첫걸음? 자회사 ‘비로보틱스’, 치타모바일로부터 30억원 투자 유치

中 로봇 업체 오리온스타 모회사 치타모바일“소비자 삶 개선하려는 비로보틱스 사명감에 공감”‘가격 경쟁력-풍부한 시장 경험’ 공유 전망 배달의민족(배민) 운영사 우아한형제들의 자회사 비로보틱스가 중국에 기반을 둔 글로벌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 제작사인 치타모바일(Cheetah Mobile)로부터 30억원 규모의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고 13일 밝혔다. 업계에서는 우아한형제들이 이번 투자 계약을 통해 ‘배민 생태계 확장’을 모색하는 것으로 풀이했다. 서빙로봇 국산화·보급대수 확대에 박차 2019년 배달의민족…

‘벤처투자법 시행령’ 개정안 의결, 벤처대출로 스타트업 자금 통로 넓힌다

‘벤처투자법 시행령’ 개정안 의결, 벤처대출로 스타트업 자금 통로 넓힌다

투자조건부융자 등 선진 벤처금융기법 도입 벤처펀드 SPC 설립 및 조건부지분 전환계약도 가능 국내 금융권도 ‘벤처대출’에 속속 뛰어드는 추세 앞으로 스타트업을 위한 벤처대출이 가능해진다. 투자조건부 융자 및 벤처펀드의 투자목적회사 설립 등이 제도화되면서 민간 투자재원이 창업·벤처기업의 성장 자금으로 유입될 수 있는 법적 토대가 마련됐기 때문이다. 이에 업계에서는 민간 투자재원이 기업의 성장 자금으로 활발히 유입되는 만큼 스타트업의 숨통을…

‘손목시계’로 혈당 측정한다고? 시리즈 A 스타트업의 새로운 도전

‘손목시계’로 혈당 측정한다고? 시리즈 A 스타트업의 새로운 도전

비침습 혈당측정기 글루코사운드(GlucoSOUND) 개발 스타트업 에이치엠이스퀘어가 40억원 규모 프리 시리즈 A 투자를 유치했다고 12일 밝혔다. 당뇨병 환자의 채혈 부담을 줄이기 위한 ‘바늘 없는’ 혈당 측정기 제품이 쏟아져 나오는 가운데, 에이치엠스퀘어는 과연 원활히 시장 경쟁력을 확보해 나갈 수 있을까.

클라우드 소프트웨어 기업 ‘오케스트로’, 글로벌 빅테크 물러난 시장에서 존재감 키울까

클라우드 소프트웨어 기업 ‘오케스트로’, 글로벌 빅테크 물러난 시장에서 존재감 키울까

클라우드 플랫폼 시장이 우리 기업의 무대가 가운데, 오케스트로를 비롯한 스타트업들에는 대기업이 장악하고 있는 시장 내 입지를 확대해야 한다는 과제가 주어졌다. 클라우드 시장의 규모는 꾸준히 증가하고 있지만, 여전히 공공 부문의 디지털서비스 소비는 일부 기업과 유형에 쏠려있기 때문이다.

‘다운턴’을 지분 확대 기회로 삼는 VC들

‘다운턴’을 지분 확대 기회로 삼는 VC들

투자 시장에서 다운턴(경기 하강국면)은 투자 심리 전반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지만, 매수 측면에선 투자자에게 기업 지분을 확대할 수 있는 기회기도 하다. 팬데믹 시기에는 가격이 급등하며 VC(벤처캐피탈)들의 투자 수요 또한 커졌고 이에 투자자들은 현재보다 작은 지분에 만족해야 했다. 하지만 팬데믹 이후 지분 가치가 감소하면서 동일한 금액으로 더 많은 지분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이에 대해 멘로 벤처스(Menlo Ventures)의 파트너 매트 머피(Matt Murphy)는 “기업의 경영권 프리미엄의 가치가 내려가야 했던 시기가 있었듯이, 이제는 올라갈 시기가 올 것”이라고 분석했다.

“R&D 질적 전환하겠다”는 정부, R&D 관리 체계 민간 부문 아웃소싱 불가피할 듯

“R&D 질적 전환하겠다”는 정부, R&D 관리 체계 민간 부문 아웃소싱 불가피할 듯

정부가 앞으로 3년간 글로벌 연구개발(R&D)에 5조4,000억원 +α를 투입한다. 내년도 R&D 예산을 올해 대비 5조2,000억원(16.6%) 삭감했으나, 예산은 줄이더라도 R&D 질적 투자에 집중해 세계 최고 연구에 도전하겠다는 복안이다. 다만 여전히 우리나라의 R&D 투자 예산 집행 인력들은 과학 관련 전문성이 부족한 공무원 조직이 주를 이루는 만큼, 전문가들은 우리나라가 기술·과학 분야 강국으로 도약하기 위해선 무엇보다도 현행의 국가 주도 R&D 투자 방식을 탈피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한다. 이와 비슷한 맥락으로, 일각에선 이같은 한계를 인식한 정부 또한 당초 ‘R&D 질적 관리’ 목표에 맞게, R&D 예산 투입 관련 인력들을 해외 연구전문기관 등에서 아웃소싱할 것이란 예측도 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