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uthor: Dongjin Lee

“정부 압박 통했나”, 신설 중저가 요금제 620만 명 가입 돌파

“정부 압박 통했나”, 신설 중저가 요금제 620만 명 가입 돌파

과기정통부, 3차 요금제 개편 결과 발표 중간요금제 621만 명 돌파, 전체 5G 가입자의 19% 5,300억원 규모 가계통신비 경감 효과 기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SK텔레콤(SKT)·KT·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3사의 협력에 힘입어 가계통신비 부담 완화 정책이 좋은 성과를 거두고 있다고 자평했다. 5G 중저가요금제의 가입자가 620만 명을 돌파했으며 이에 따라 연간 5,300억원의 가계통신비 경감 효과가 기대된다는 것이 성과의 골자다. 더 나아가…

IPO 대어 ‘레딧’ 공모가 상단 34달러 책정, IPO 훈풍 이끌까

IPO 대어 ‘레딧’ 공모가 상단 34달러 책정, IPO 훈풍 이끌까

‘미국 개미 성지’ 레딧, 美증시 데뷔 D-1 美 IPO 최대 5배 초과 청약 몰려 레딧 기업 가치 8.5조원으로 추산 뉴욕증시 상장 예정인 미국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업체 레딧의 공모 가격이 희망 범위의 최고 수준으로 책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시장은 이번 공모에 4~5배의 초과 청약이 몰리면서 레딧이 당초 목표했던 기업 가치를 인정받을 가능성도 커졌다고 분석한다. 희망가 ‘최상단’으로 공모가 책정…

“세상에서 가장 강력한 칩”, 엔비디아 ‘블랙웰’ 공개에 美 빅테크들 기대↑

“세상에서 가장 강력한 칩”, 엔비디아 ‘블랙웰’ 공개에 美 빅테크들 기대↑

트랜지스터, H100 800억 개 vs 블랙웰 2,080억 개 업계, 신형 AI 블랙웰 칩당 가격 최대 10만 달러 추정 압도적 성능 앞에서 무의미해진 ‘피아식별’ 세계 최대 인공지능(AI) 반도체 기업 엔비디아가 18일(현지시간) 기존 제품 대비 성능을 대폭 끌어올린 차세대 AI 반도체를 선보이며, 고객 다잡기에 나섰다. 이에 자체 AI칩 개발을 선언하며 엔비디아 대항마를 자처했던 오픈AI의 샘 올트먼 CEO(최고경영자)마저…

SW 플랫폼 기업으로 변신 꾀하는 엔비디아, AI칩 ‘블랙웰’ 출시

SW 플랫폼 기업으로 변신 꾀하는 엔비디아, AI칩 ‘블랙웰’ 출시

GPU 정복한 엔비디아, 소프트웨어로 ‘AI 생태계’ 확대한다 차세대 AI 그래픽 프로세서 블랙웰(Blackwell) 공식 발표 AMD도 엔비디아 추격 위한 SW 생태계 구축에 박차 인공지능(AI) 랠리의 대장주인 엔비디아가 차세대 AI 그래픽 프로세서 블랙웰(Blackwell)을 공식 발표했다. 동시에 블랙웰 발표 이후로 엔비디아는 단순 칩 메이커가 아닌 소프트웨어 플랫폼 회사가 될 거라고 선언했다. 마이크로소프트나 애플처럼 소프트웨어 플랫폼 기업으로 변신하겠다는 얘기다….

너도나도 ‘AI 학과’ 신설하는 대학가, 문제는 이름 아닌 ‘내실’

너도나도 ‘AI 학과’ 신설하는 대학가, 문제는 이름 아닌 ‘내실’

15개 대학 가운데 11개 학교 AI 학과 신설 AI 열풍에 고려대도 2025년 AI 학과 신설 계획 엔비디아 CEO “코딩은 필수기술 아냐, AI가 대체” 인공지능(AI) 열풍이 대학가로 퍼졌다. 연세대학교에 이어 고려대학교까지 AI 학과를 새롭게 만든다. 지난 2022년 오픈AI의 ‘챗GPT’ 등장 이후 AI가 미래 핵심 기술로 굳어짐에 따라 관련 인재 양성을 위한 움직임이 본격화하는 모양새다. 국내 15개…

실리콘밸리의 투자 귀재 ‘비노드 코슬라’, 일본 스타트업에 세 번째 투자 집행

실리콘밸리의 투자 귀재 ‘비노드 코슬라’, 일본 스타트업에 세 번째 투자 집행

美 실리콘밸리 ‘큰손’ 비노드 코슬라, 또 日 기업에 투자 중국 제외 해외 스타트업에 투자 늘리는 코슬라 CEO 지난해 인도 생성형 AI 스타트업 ‘사르밤 AI’ 투자 참여도 오픈AI 초기 투자자로 잘 알려진 미국 실리콘 밸리의 ‘큰손’ 비노드 코슬라 코슬라벤처스 최고경영자(CEO)가 일본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를 늘리고 있다. 14일(현지시간) 코슬라 CEO는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과의 인터뷰에서 “최근 일본 기업에 새로운 투자를…

벤처투자 업계 ‘큰손’으로 등극한 엔비디아, 스타트업 투자 늘리는 이유는

벤처투자 업계 ‘큰손’으로 등극한 엔비디아, 스타트업 투자 늘리는 이유는

엔비디아, 업계서 가장 인기 있는 벤처 투자자 중 하나로 우뚝 빅테크들, 강력한 자금력 앞세워 미래 먹거리 분야 우위 확보 자사 생태계 확대해 선두 주자로 자리매김하기 위한 포석 인공지능(AI) 반도체 최강자인 미국 엔비디아가 지난해 스타트업 투자 건수를 크게 늘리며 벤처 시장의 큰손으로 등극했다. 이는 미래 유망 스타트업들을 선별해 직접 투자함으로써 AI 반도체 선두 기업의 입지를 공고히…

e커머스 업계, B2C 시장 한계에 ‘B2B’ 확대로 새로운 성장동력 창출

e커머스 업계, B2C 시장 한계에 ‘B2B’ 확대로 새로운 성장동력 창출

SSG닷컴 ‘SSG닷컴 비즈’ 시범운영 돌입 G마켓도 ‘사업자회원 전용관’ 통해 혜택 제공 기업고객 잡아라, B2B로 눈돌리는 e커머스 e커머스 업계가 온라인 기업간거래(B2B) 시장 경쟁에 앞다퉈 뛰어들고 있다. 기존 기업소비자간거래(B2C) 시장이 성숙기에 접어든 만큼 성장 가능성이 높은 B2B 시장을 공략해 새로운 성장동력을 창출하겠다는 구상으로 풀이된다. SSG·지마켓, 사업자 전용관 구축 10일 업계에 따르면 SSG닷컴은 지난 5일 사업자 회원 전용…

산업·과기부, ‘혁신 생태계’ 구축에 범부처 역량 결집한다

산업·과기부, ‘혁신 생태계’ 구축에 범부처 역량 결집한다

반도체 소부장 기술개발에 지원 한국의 AI 분야 G3 등극에 집중 고난도 기술 창업도 단계적 지원 반도체 소재·부품·장비(소부장) 분야의 생태계 강화를 위해 산업통상자원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공동 지원에 나선다. 정부는 올해 소부장 기술개발에 1,500억원 이상을 지원하기로 했다. 아울러 AI 혁신 생태계 조성을 위한 방안을 마련하고 고난도 신기술 분야의 과학기술을 기반으로 한 창업을 활성화하기 위한 사업도 추진할 방침이다. 소재·부품·장비기술개발,…

정부, ‘농어촌 빈집 활용 숙박’ 2년 연장, “관광 활성화 촉매 역할 기대”

정부, ‘농어촌 빈집 활용 숙박’ 2년 연장, “관광 활성화 촉매 역할 기대”

과기정통부, 규제 샌드박스 특례 기한 ‘2026년 1월까지’ 연장 실증범위 및 증축제한 등 부가조건도 함께 완화, 50채→500채로 확대 2022년 말 농어촌 빈집 6만6,024호, 2018년보다 70% 가까이 늘어 정부가 농어촌 빈집을 활용한 공유숙박사업의 특례 적용 기한을 2년 연장했다. 인구 고령화 문제에 더해 농어촌 빈집 증가 속도가 앞으로 더 빨라질 거란 전망이 확산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이 밖에도 정부는…

“지난해 수백 명 자르고도 또 해고” 잘 나가던 ‘틱톡’, 연이은 감원 배경은?

“지난해 수백 명 자르고도 또 해고” 잘 나가던 ‘틱톡’, 연이은 감원 배경은?

틱톡, 영업·광고 부문 중심으로 직원 약 60명 해고 대부분 로스앤젤레스·뉴욕·텍사스 오스틴 등 미국 내 근무 직원 미국 내 안보 위협론에 불거진 ‘틱톡 퇴출론’에 대응하려는 시도일수도 중국의 숏폼 동영상 플랫폼 틱톡(TikTok)의 모회사 바이트댄스가 일부 사업부문 직원을 감축했다. 바이트댄스는 지난해에도 사업 효율성 제고를 목적으로 게임과 부동산 사업 부문을 정리하며 대규모 감원을 단행한 바 있다. 일각에선 미국 내…

‘K-웹툰’ 2022년 매출액 역대 최대 규모, “작가 연평균 수입, 직장인 평균 2배 웃돌아”

‘K-웹툰’ 2022년 매출액 역대 최대 규모, “작가 연평균 수입, 직장인 평균 2배 웃돌아”

2022년 웹툰 산업 매출 1.9조, 웹툰 플랫폼 매출액도 사상 첫 1조원 돌파 작가 연평균 수입은 ‘9,840만원’, 수억원 받는 작가도 ‘수두룩’ 고수익 올리는 만큼 탈세 의혹 받는 작가들도 있어 2022년 웹툰 산업과 플랫폼 매출액이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K-콘텐츠의 중심에서 5년 연속 지속 성장한 결과다. 시장 규모가 커지고 경쟁이 치열해짐에 따라 전체 평균 수입은 감소했으나, 한해…

“30兆 시장 노린다” 당근, ‘인증 증고차’ 서비스 시범 도입

“30兆 시장 노린다” 당근, ‘인증 증고차’ 서비스 시범 도입

중고차 매물의 ‘평가사 촬영 사진, 수리이력’ 등 공개해 정보 불균형 해소 서울·경기 지역 중심으로 시범 도입, 정식 서비스 도입 여부는 아직 미정 완성차 업체까지 중고차 시장 뛰어드는 추세, 경쟁 과열 예상 국내 대표 지역생활 앱 당근이 지난해 지역 정비소들과 협력해 중고차 구매 과정에서 진단평가사들을 동행할 수 있도록 한 데 이어, 직접 매물을 점검해 내놓는 인증…

저렴한 중국산 부품 찾는 배터리 제조사들, “韓 배터리 소부장 업계의 생존 전략은?”

저렴한 중국산 부품 찾는 배터리 제조사들, “韓 배터리 소부장 업계의 생존 전략은?”

K-배터리 제조사, 전기차 수요 둔화에 원가 절감 나서 일부 배터리 업체는 저렴한 중국산 부품 사용 검토하기도 “시장 다변화만이 살길” 韓 소부장 업체, 미국 등 해외 진출에 박차 지난해부터 이어진 글로벌 전기차 수요 둔화에 국내 배터리 제조사들이 원가 절감에 나섰다. 특히 가격이 저렴한 중국산 소재·부품·장비(소부장)를 활용하려는 시도가 확대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어 국내 배터리 소부장 업체의 타격을…

결국 확정된 마이데이터 과금 산정체계, 핀테크 업계 ‘직격탄’ 예고

결국 확정된 마이데이터 과금 산정체계, 핀테크 업계 ‘직격탄’ 예고

오는 7월부터 마이데이터 트래픽 따라 사업자에 과금 단, 중소 마이데이터 사업자들에겐 50% 비용 감액 핀테크 업계 “적자폭 큰 중소업체에 부담 불 보듯 뻔해” 정부가 마이데이터 전송료를 원가 수준으로 산정하겠다던 과금안이 확정됐다. 이에 따라 빅테크는 약 200억원의 과금을 트레픽 기준으로 부담하게 됐으며, 은행은 약 107억원을 배분받게 됐다. 다만 마이데이터 사업자 가운데 직전 3년 매출액 80억원 미만인…

근로자 90% “올해 이직 또는 퇴사 계획 있다”, 경력직 채용 경쟁 심화하나

근로자 90% “올해 이직 또는 퇴사 계획 있다”, 경력직 채용 경쟁 심화하나

직장인 64.1% ‘올해 이직 계획’, 20%는 ‘무조건 퇴사’ 이직하기 적절한 근속 연수론 ‘3년~5년 이내’ 가장 선호 반면 美 이직률은 33개월 만에 최저 수준, 국내와 온도차 ‘뚜렷’ 직장인 10명 중 9명은 올해 이직이나 퇴사 계획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직하기에 좋은 시기로는 3년~5년차를 가장 선호했으며, 이직을 원하는 직장으로는 대기업을 희망하는 직장인이 가장 많았다. 이직을 선호하는 경향이 두드러짐에…

금투세 폐지에 촉발된 ‘가상자산 과세 유예론’, 대통령 대선 공약대로 바뀌나

금투세 폐지에 촉발된 ‘가상자산 과세 유예론’, 대통령 대선 공약대로 바뀌나

가상자산 투자자 “금투세 폐지 시 코인 과세도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정부 “조세정책 완화는 대통령실 주도, 기재부에선 검토하고 있지 않아” 가상자산 시장 안정화 위해 과세 도입 예정대로 진행돼야 한다는 주장도 정부가 금융투자소득세(금투세) 폐지 추진을 공식화하자 내년부터 도입 예정이었던 가상자산 과세 역시 유예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여기에 윤석열 대통령이 대선 공약으로 ‘가상자산 비과세 한도를 5,000만원으로 올리겠다’고 내걸었던 점도…

‘스트림플레이션’에 구독 해지율↑, 새로운 전략 짜는 OTT 업계

‘스트림플레이션’에 구독 해지율↑, 새로운 전략 짜는 OTT 업계

미국 구독자 중 25%, 지난 2년간 ‘최소 3개’ 서비스 구독 해지 ‘인상된 구독료’에 따른 비용 부담으로 해지 고객 늘어 토종 OTT도 사정 다르지 않아, ‘할인 정책’으로 기존 고객 붙잡기도 최근 ‘스트림플레이션(스트리밍+인플레이션)’ 현상이 심화함에 따라 구독을 해지하는 미국인들이 늘고 있다. 이에 대응하기 위해 OTT 플랫폼들은 광고가 포함된 저렴한 요금제를 출시하거나 경쟁사와 협력해 번들 상품을 내놓는 등…

2개월 만에 몸값 16% 뛴 오픈AI, 수익성 난제에도 기업가치 ‘130조원’

2개월 만에 몸값 16% 뛴 오픈AI, 수익성 난제에도 기업가치 ‘130조원’

오픈AI 자금조달 협상 진행 중, 구체적인 조건과 시기는 미정 ‘스페이스X’ 이어 미국 비상장 스타트업 기업가치 2위 오를 전망 올해 매출도 전년보다 4,500% 이상 늘어난 13억 달러로 급상승 챗GPT 개발사 오픈AI가 신규 투자금을 조달하기 위한 협의를 진행 중인 가운데 1,000억 달러(약 130조원) 이상의 기업가치를 평가받았다. 이는 최근의 기업가치인 860억 달러(약 112조4,000억원)에서 불과 2개월 만에 16% 이상…

초음속 자기부상 열차 ‘하이퍼루프원’ 운영 중단 “하이퍼루프 프로젝트 전망도 불투명”

초음속 자기부상 열차 ‘하이퍼루프원’ 운영 중단 “하이퍼루프 프로젝트 전망도 불투명”

이미 로스엔젤레스 사무실 폐쇄, 직원들에게도 고용 종료 통보 사업비 충당 위해 투자 유치 노력했지만 번번히 실패하며 자금난 빠져 보링컴퍼니 포함 글로벌 기업들의 대규모 하이퍼루프 건설 시도는 계속될 전망 영국의 억만장자 리처드 브랜슨 회장이 운영하는 버진 하이퍼루프원이 이달 내에 폐업할 예정이다. 이로써 도로의 지하를 수많은 튜브로 연결해 사람과 화물을 초고속으로 운송하겠다는 일론 머스크의 꿈이 무산될 거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