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LG·SK 배터리 분쟁 배상금 ‘2조원’ 공식 발표… 극적 합의

LG·SK 배터리 분쟁 배상금 ‘2조원’ 공식 발표… 극적 합의

LG에너지솔루션과 SK이노베이션이 2조원의 배상금으로 합의를 보며 소송전에 마침표를 찍었다. 이는 역대 글로벌 영업비밀 침해 분쟁 중 최고 배상액이라 알려졌다. 이는 전기차와 배터리 시장의 미래 성장가치가 반영된 금액이자, 지식재산권 보호의 중요성을 인정한 금액이라고 업계는 평가한다. LG측은 협상 진행 과정에서 최초로 제시했던 3조원 규모의 합의금은 미국 연방비밀보호법(DTSA)에 따라 산출했다고 밝혔다. 해당 법에 따르면 실제 입은 피해 및…

美 정부 중재 통했나… LG-SK ‘배터리 분쟁’ 막판에 극적 합의

美 정부 중재 통했나… LG-SK ‘배터리 분쟁’ 막판에 극적 합의

LG에너지솔루션과 SK이노베이션이 전기차 배터리 영업비밀 침해 분쟁과 관련한 미국 행정부의 거부권 행사 마감시한을 하루 앞두고 전격 합의했다. 양사는 “합의 내용을 구체적으로 파악한 뒤 이르면 (11일) 오전 중 공동 발표할 예정”이라며 지난 10일 밝혔다. 양사의 합의금 규모는 이날 오전 중 공개될 예정이다. 이번 합의로 인해 SK이노베이션은 조지아주 공장 건설 등 미국에서 배터리 사업을 계속 영위하게 됐다….

SK 이사회, “LG의 무리한 요구 받지 마라”… ‘3조’ 합의안 수용 불가

SK 이사회, “LG의 무리한 요구 받지 마라”… ‘3조’ 합의안 수용 불가

SK이노베이션 이사회가 LG에너지솔루션에 과도한 합의금을 내며 배터리 분쟁을 종식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의견을 밝혔다. 이에 SK이노베이션과 LG에너지솔루션의 협상이 한층 장기화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11일 SK이노베이션에 따르면 전날 이 회사 사외이사 전원이 참석한 확대 감사위원회가 열렸다.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의 지난달 10일 최종 결정과 관련한 담당 임원의 보고가 진행됐다. “영입비밀 침해가 인정돼 10년간 미국 수입이 금지된 것은 문서…

美ITC, “LG 영업기밀 탈취 없었다면 10년 이내 배터리 개발 어려웠을 것”

美ITC, “LG 영업기밀 탈취 없었다면 10년 이내 배터리 개발 어려웠을 것”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가 5일 LG에너지솔루션과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 영업비밀침해 소송과 관련해 “SK가 LG의 영업비밀을 명백히 침해했다”고 거듭 강조했다. ITC는 SK이노베이션이 LG의 22개 영업비밀 탈취 없는 독자적 제품 개발에 10년이 걸릴 것으로 판단해 미국 수입금지 조치 기간을 10년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10일 ITC 판결문이 요약한 것이라면, 이번 의견서는 판결에 대한 상세한 내용을 담은 일종의 해설서다. 당시 SK 측이 “영업비밀 침해에 대한…

SK, LG와의 배터리 소송 ‘패소’… 3조짜리 美 조지아 공장 발칵

SK, LG와의 배터리 소송 ‘패소’… 3조짜리 美 조지아 공장 발칵

SK이노베이션이 LG에너지솔루션과의 ‘배터리 소송’에서 패소하며, 미 조지아주에 위치한 SK이노베이션 공장이 발칵 뒤집혔다. 미 국제무역위원회(ITC)가 판결을 내리며 SK 배터리에 대한 생산, 수입, 판매 등을 10년간 금지하도록 명령했기 때문이다. SK는 이번 소송 과정 내내 “SK가 패소한다면 미국 이익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며 지속적으로 해당 우려에 대해 발언해왔다. 10일(현지시간) 미 조지아주 지역언론인 애틀랜타저널컨스티튜션(AJC)은 “SK는 (ITC 명령에 따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