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지수

‘은행주의 시간’ 오고 있다? KB금융 52주 신고가 경신

‘은행주의 시간’ 오고 있다? KB금융 52주 신고가 경신

코스피지수 3000선이 깨졌지만, 은행주들은 일제히 급등세를 보이고 있다. 시장금리 상승으로 저가 메리트가 부각되고, 수익성 회복 기대가 커졌다는 분석이다. 8일 KB금융(49,950 +6.28%)지주는 6.28% 오른 4만9950원에 거래를 마쳤다. 신한금융지주와 하나금융지주(39,950 +3.63%)도 각각 3.68%, 3.63% 올랐다. DGB금융지주(7,870 +4.65%)(4.65%), BNK금융지주(6,590 +5.27%)(5.27%), 우리금융지주(9,910 +3.12%)(3.12%)도 강세세였다. 기업은행(8,850 +2.31%)도 2.31% 올랐다. KRX은행지수는 4.12% 급등세를 그렸다. 이날 코스피지수가 1% 내린 2996.11에 거래를 마친 가운데 업종지수 가운데 가장…

국내외 증시, 美 국채 금리 급등에 발목… 답답한 흐름 언제까지

국내외 증시, 美 국채 금리 급등에 발목… 답답한 흐름 언제까지

시장 금리 상승 이슈가 증시의 발목을 잡고 있다. 전문가들도 방향성을 두고 의견이 엇갈린다. 경기 회복에 따라 상승하는 금리는 증시에 걸림돌이 되지 않는다고 주장하는 전문가가 있는가 하면, 시장 불균형으로 오른 금리이기 때문에 경계해야 한다는 지적도 있다. 당분간은 개별 종목장세가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 기초체력(펀더멘털)에 기초한 주식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는 조언이 나온다. 횡보하는 국내외 증시 21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