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P4G 정상회의 폐회 선언… ‘서울선언문’ 채택

문재인 대통령이 31일 오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P4G 서울 녹색미래 정상회의’에서 정상토론세션을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환경 분야 다자 정상회의인 ‘2021 P4G 서울 녹색미래 정상회의’가 이틀 간의 일정을 마치고 마지막 날인 31일 폐회했다. 한국이 P4G 정상회의를 개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폐회사를 통해 “녹색미래를 만드는 기후행동에 학계, 기업, 시민사회를 비롯한 모든 인류가 바로 지금, 적극 동참하는 중요한 시작점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한국을 포함한 12개 P4G 참가국 및 국제기구들과 함께 ‘서울선언문’을 채택한 뒤 “녹색 실천, 지금 시작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 회의를 마무리할 시간이다. 긴 시간 화상회의에 함께하며 ‘서울선언문’이 채택될 수 있도록 의지를 모아주신 각국 정상과 국제기구 대표들께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탄소중립과 지속가능한 사회를 향한 지구촌의 공감대를 넓히고 녹색협력을 확대하는 중요한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상으로 2021 P4G 서울 녹색미래 정상회의를 모두 마치겠다”며 “다시 한 번, 긴 시간 함께해주신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했다.

이날 P4G 정상회의 참가국과 국제기구 등은 정상 토론세션 이후 정행회의 결과 문서로 ‘서울선언문’을 채택했다. 선언문에는 “코로나19는 미래지향적 전략인 녹색회복을 통해 극복돼야 한다”는 내용 등이 담겼다.

서울선언문은 정상회의 참가 국가 및 국제기구들의 기후위기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이를 극복하기 위한 국제사회의 실천을 담은 문서로 △지구온도 상승 1.5도 이내 억제 지향 △탈석탄을 향한 에너지 전환 가속화 △해양플라스틱 대응 등 다양한 기후와 환경 목표에 기후선도국과 개발도상국의 협력을 강조하고 있다.

참가국들은 선언문을 통해 “녹색회복은 공정한 전환을 담은 포용적 과정이 되도록 노력하고, 이 전환 촉진을 위해 사회적으로 취약한 집단을 위한 금융지원을 고려할 것”이라고 밝혔다.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