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공시지가 11.54% 상승…주거지 1위는 아크로리버파크

서울 서초구 아크로리버파크. /사진=한경DB

서울시는 31일 결정·공시될 올해 1월1일 기준 서울의 개별공시지가 상승률이 작년 대비 평균 11.54% 올랐다고 30일 밝혔다. 이는 재작년 대비 작년 상승률(8.25%)보다 3.29%포인트 높은 수치다.

지가가 상승한 토지는 전체의 97.8%(86만24필지)이고, 0.4%인 3751필지 만이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0.5%(4824필지)는 보합세, 1.2%(1만839필지)는 신규 조사됐다.

올해 공시지가 평균 상승률을 자치구별로 보면 강남구, 영등포구, 강서구 등의 상승폭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강남구가 14.10%로 가장 높았고, 영등포구 13.90%, 강서구 12.75%, 서초구·서대문구 12.17%, 송파구 11.98%, 성동구 11.85%, 금천구 11.85%가 뒤를 이었다.

비교적 적게 오른 곳은 중구 8.57%, 양천구 8.92%, 강북구 9.04%, 노원구 9.11%, 구로구 9.30% 등이었다. 상승률이 가장 낮은 곳은 도봉구 8.08%다.

서울에서 공시지가가 가장 높은 곳은 상업지역인 중구 충무로1가 24-2번지의 명동 네이처리퍼블릭 점포 부지로 ㎡당 2억650만 원이었다. 지난해 1억9900만 원에 비해 3.76% 상승했다. 이곳은 2004년부터 18년 연속으로 최고지가를 이어왔다.

주거지역의 경우 서초구 반포동 2-12 일대에 위치한 아크로리버파크 부지가 ㎡당 2670만 원으로 최고를 기록했다. 서울의 최저 공시지가는 자연림인 도봉구 도봉동 산30으로 ㎡당 6970원이었다.

필지 기준으로 서울의 토지 중 97.8%(86만24필지)는 올해 공시지가가 올랐고, 0.5%(4824필지)는 그대로이며 0.4%(3천715필지)만이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1.2%(1만839필지)는 신규 조사됐다.

올해 개별공시지가는 1월 1일을 기준으로 총 87만9402필지가 조사됐다. 개별공시지가 정보는 5월 31일부터 서울부동산정보광장이나 ‘일사편리 서울부동산정보조회시스템’에서 토지 소재지를 입력하면 조회 가능하다.

이의가 있는 경우 6월 30일까지 일사편리 부동산통합민원 사이트나 자치구나 동주민센터에 서면, 우편, 팩스 등으로 이의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이의신청 토지에 대해선 토지특성 등을 재조사 해 감정평가사의 검증과 자치구 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결과를 7월 30일 재결정·공시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이의신청 기간 동안 감정평가사 상담제를 운영할 계획이다. 자치구별 실정에 맞게 감정평가사 상담창구를 개설·운영해 의문이 있는 시민이 직접 상담을 받을 수 있도록 한다. 유선 상담을 원할 경우 서울시 120 다산콜센터로 신청하면 된다.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