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농부들, 쥐 때문에 농사 포기… 겨울에만 1조원 손실 위기

사진=연합AP

쥐가 전선을 씹어먹어 가정집을 불태우거나 전염병을 확산시키는 등 전례 없는 쥐 소동에 호주가 곤욕을 앓고 있다.

28일(현지시간) 미국 팍스뉴스에 따르면 호주 뉴사우스웨일스주가 쥐 전염병으로부터 위협받고 있다. 주 전역에 걸쳐 쥐 개체 수가 수백만 마리로 급증해 농촌 지역을 휩쓸고 있는 것이다.

아담 마샬 농무부 장관은 “봄까지 페스트균에 감염된 쥐의 수를 크게 줄이지 않으면 뉴사우스웨일스 지역에서 경제적 사회적 위기에 직면하게 될 위기에 처해 있다”고 말했다.

농사꾼인 브루스 반스는 생계를 위해 농작물을 심지만 도박하는 심정이라고 했다. 그는 “우리는 그저 씨를 뿌리고 희망을 가질 뿐이다”고 말했다. 만약 쥐들이 겨울 내내 개체 수를 유지하고 밀, 보리, 카놀라를 수확하기 전에 먹어치울 경우 내년 상황이 더 악화될 우려가 있다.

올초에 수확한 수수는 쥐떼 때문에 20~100% 가까이 피해를 입었다. 지난해 긴 가뭄 끝에 충분한 비가 내리면서 농작물 대풍년을 기록했지만, 이 때문에 쥐떼 개체 숫자가 급격하게 늘어났다.

주 최고의 농업 관련 협회인 뉴사우스웨일스 농장주(NSW Farmers)는 이번 사태가 올 겨울에만 10억 호주 달러(한화 약 9000억 원) 정도의 손실을 발생시킬 것으로 예상했다.

주 정부는 쥐떼와의 전쟁을 위해 인도에서 살서제인 브로마디올론 독극물 5000리터를 주문했다. 가장 쥐 피해가 심각한 20개 지역에 뿌릴 준비를 마쳤지만, 연방 정부 농약과 수의약국 당국은 아직 농작물의 경락에 독성 화학물질을 사용하기 위한 긴급 신청을 허가하지 않았다. 일각에서는 독극물이 쥐뿐만 아니라 쥐를 먹고 사는 다른 동물도 죽일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했기 때문이다.

한편, 호주 연방과학산업연구기구 소속 연구원 스티브 헨리는 데일리 메일 오스트레일리아와의 인터뷰에서 “쥐 떼로 인한 농작물 피해는 장기간 이어질 것이다. (저장고 주변) 음식물 찌꺼기를 깨끗이 치우는 등 농부들이 부지런히 움직여야 한다”라고 권고했다.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