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포스코 2분기 어닝 서프라이즈 기대”

현대차증권은 28일 포스코의 2분기 시장 컨세서스를 웃도는 실적 서프라이즈가 기대된다며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45만 원을 유지했다.

현대차증권에 따르면 포스코의 2분기 별도 영업이익은 1조5274억 원으로 예상했다. 이는 현대차증권 기존 추정치 1조3270억 원과 시장 컨센서스 1조2220억 원보다 각각 15%, 25% 높은 수준이다.

현대차증권 박현욱 연구원은 “예상보다 철강가격 인상이 지속되면서 1분기에 이어 2분기도 시장 예상을 상회하는 실적 상향이 예상된다”며 “하반기에도 높은 수준의 이익이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2분기 실적 상향 조정 배경은 예상보다 철강가격 인상이 지속되고 있기 때문”이라며 “글로벌 철강업체들은 4월과 5월 인상에 이어 6월에도 추가인상해 2분기에 평균적으로 톤당 20만 원을 인상했다. 국내 철강업체들도 글로벌 철강가격 상승에 맞춰 가격을 인상했다”고 설명했다.

글로벌 철강가격이 역사적 고점을 단기간에 갱신해 추가 인상에 대해서 부담이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중국발 공급과잉 이슈가 해소되고 있고 탈탄소의 맥락에서 설비 증설이 어렵다는 점에서 철강가격과 실적은 높은 수준에서 지속될 것이라는 게 박 연구원의 분석이다.

그는 “중국 정부의 원자재 가격 급등 경계 언급으로 중국 철강 유통가격은 지난 12일 고점대비 20% 하락했다”며 “향후 높은 수준의 가격과 실적이 지속되면서 동사의 주가순자산비율(P/B)이 정상화되고 주가도 우상향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