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퇴임 후 첫 강연 “정부, 국제사회 공급 협력하느라 백신 확보 늦었다”

일각에서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확보에 늑장대응 했다는 비판이 나오는 가운데, 강경화 전 외교부 장관은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확보가 늦어진 이유에 대해 정부가 처음부터 다른 나라와 경쟁하기보다 국제사회의 공평한 백신 공급 노력에 협력했기 때문이라는 취지로 설명했다.

강 전 장관은 지난 2월 퇴임 후 처음으로 강연에 나선 이날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여성평화회의에서 “백신에 있어서는 우리가 좀 늦었다”며 “늦었던 것은 우리가 ‘국제사회에 협력하면서 이것을 하자. 정말 성숙한 국제사회의 한 책임 있는 나라의 역할을 하자’고 해서 그 논의에 적극 참여했다”고 이유를 밝혔다.

그는 “WHO(세계보건기구)가 마련한 코백스 퍼실리티라는, 모든 나라 인구의 20%가 다 백신을 공평하게 맞을 수 있도록 노력하자는 취지로 시작된 게 지금 굉장히 흔들리고 있다”며 “백신을 생산하는 나라들이 그걸 다 쥐어 잡고 안 주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강 전 장관은 “(코백스 퍼실리티) 논의의 시작에 저희도 적극 참여했는데 어느덧 보니 다른 나라들이 다 먼저 선점한 상황이 됐다. 우리 스스로 개발하겠다는 우리 백신 개발도 늦어진 상황에서”라고 덧붙였다.

코백스 퍼실리티는 일종의 ‘전 세계 백신 공동구매 프로그램’이다. 코로나19 백신을 국제사회가 공평하게 분배받는 것을 목표로 세계백신면역연합, 유니세프, 세계보건기구등이 주도하고 있다. 한국 정부가 모든 나라에 인구의 20%에 해당하는 백신 공급을 보장하는 WHO 주도의 백신 공동구매 프로젝트인 코백스에 협력하느라 초반부터 백신 ‘쟁탈전’에 뛰어들지 않았다는 게 강 전 장관의 설명이다.

강 전 장관은 “그렇지만 정부의 일차적 책임은 뭐니 뭐니 해도 국민의 생명 보호”라며 “백신이 나오고 다른 나라 동향을 보면서 우리도 적극 확보해야 된다는 노력을 정부가 제가 있을 때도 많이 했고 지금도 했다”고 말했다.

강경화 전 외교부 장관이 27일 서울시 서대문구 홍은동 스위스그랜드 호텔에서 열린 ‘2021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여성평화회의’에서 기조연설을 하기 위해 단상으로 나가고 있다.

강 전 장관은 지난 2년간 중단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와 최근 대북 관계에 대한 생각도 털어놨다.

그는 현재 대북 상황을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이 싱가포르 합의에 대한 별다른 진전을 이루지 못하고 종료된 후 지난 2년간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는 중단된 상태”라고 진단했다.

이어 “북한은 코로나바이러스를 실존적 위협으로 간주하며 다른 나라와 모든 교류 및 접촉을 전면 중단한 것으로 보이며 그 와중에도 핵무기와 미사일 능력을 계속 고도화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또 “그럼에도 불구하고 북한과 평화롭고 외교적 관여만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달성하는 유일한 길이라는 것만은 여전히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만만치 않은 과제임이 분명하다”며 “북한의 핵능력 증대는 글로벌 안보 체제의 근본 틀인 핵 비확산에 대한 심각한 도전이다. 이를 되돌리기 위한 노력은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등 관련 국제규범을 준수하면서 계속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70여년간 불신과 적대는 정전체제를 평화체제로 대체하기 위한 협상에 무거운 짐이 될 것”이라며 “한편 남북한은 상반된 방향으로 발전해오면서 외교에 있어서나 국내적 지지를 다지는 방법도 달라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한반도의 모든 사람을 위한 항구적 평화를 위해 작으나마 한 걸음이라도 만들어나가는 것은 우리 모두의 노력을 아낌없이 투자할만한 가치가 충분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동력 상실 이유가 국민과 소통 없이 큰 결정과 이벤트 중심으로 한 톱다운 방식이라는 지적에 대해서는 “우리 혼자 할 수 있는 게 아니고 핵 문제 관련해서 북한은 미국하고만 이야기하겠다는 입장이었다”며 “그렇지만 결과적으로 톱다운, 국민 공감대 형성이 부족했다는 점에서는 공감한다”고 답했다.

한미정상회담 결과에 대해서는 “전통적 안보, 정무, 북한 문제에 치중된 동맹이 아니라 경제협력은 물론이고 그것을 넘어서 기후변화, 5G, 6G, 우주, 세계보건 이런 것을 아우르는 정말 포괄적 동맹이 됐다”며 “대등한 위치가 아닌 상황에서 시작된 동맹이 우리가 큼으로써 대등한 포괄적 동맹으로 나가고 있는 결과가 나와서 기분이 좋다”고 밝혔다.

강 전 장관은 이날 강연에서 세계 평화를 이루려는 노력에 대한 최대 장애로 가짜뉴스를 지목했다. 그는 “가짜뉴스와 진짜뉴스, 진실과 거짓을 구분할 수 없다면, 논쟁의 당사자가 자기에게 거슬리는 정보를 접수할 여지가 없는 상반된 우주에 갇혀있다면, 분쟁의 평화적 해결은 위태로운 토대 위에 놓이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강 전 장관은 지난 2월 퇴임했다. 이후 약 한 달 뒤인 지난 3월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의 선거캠프에 합류하며 대외 활동을 시작했다. 그러나 재임 당시 상황에 관해 설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