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자수첩] 영국 비전문가 내각 구성이 주는 정책적 시사점

리즈 트러스 英 신임 총리, 역사상 처음 핵심 요직에 백인 男 빠진 내각 구성 하버드 박사 출신 쿼지 콰텡 재무장관, 화려한 스펙 속 실제 능력은? 비전문가 재무장관 무시 당할 수도, “표 받을려고 나라 운명 도박 거나”

6일(현지 시각) 리즈 트러스 신임 영국 총리가 취임 연설을 하고 있다/사진=BBC

지난 6일(현지 시각), 리즈 트러스 신임 영국 총리가 다우닝 10번가 앞에서 총리 취임 연설을 했다. 특기할 점은 외무·내무·재무장관 등 핵심 요직에 흑인 등 소수 인종과 여성을 발탁했다는 것이다. 이로써 영국 역사상 처음으로 핵심 요직에 백인 남성이 빠진 내각이 탄생하게 됐다. 외무장관 제임스 클레버리(53), 내무장관 수엘라 브레이버먼(42), 재무장관 쿼지 콰텡(47)이 바로 그 주인공이다.

영국의 첫 흑인 남성으로서 외무장관이 된 클레버리는 어머니가 아프리카 시에라리온 출신이고, 아버지는 백인이다. 군 복무 경력이 있으며 외무부에서 중동·북아프리카, 유럽·북미 담당 차관을 지냈다. 또한 보리스 존슨 내각에서 직전까지 교육부 장관을 맡은 바 있다.

브레이버먼 신임 내무장관은 1960년대에 케냐와 모리셔스에서 영국으로 온 부모를 둔 인도계 여성이다. 영국의 이민정책을 이끄는 내무장관은 인도 구자라트 혈통의 프리티 파텔에 이어 연속으로 소수 인종 출신이 맡게 됐다.

존슨 내각에서 산업부 장관을 지낸 콰텡은 영국의 첫 흑인 남성 재무장관에 올랐다. 그의 부모는 1960년대에 가나에서 이주했다. 명문 사립 학교 이튼, 케임브리지 대학 출신인 콰텡과 그의 전임자이자 당 대표 경선에 나서 트러스 총리와 막판까지 경합을 벌였던 리시 수낵 전 장관도 부모가 모두 인도계다.

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으로 수엘라 브레이버먼 내무장관, 제임스 클레버리 외무장관, 쿼지 콰텡 재무장관, 테리즈 코피 부총리 겸 보건복지부 장관/사진=BBC

화려한 스펙 보유한 쿼지 콰텡 재무장관, 실력도 화려할까?

이들 중에서 글로벌 금융 시장의 시선을 끄는 것은 쿼지 콰텡 재무장관이다. 가나 출신 이민자 2세로, 명문 이튼 칼리지 졸업 후 장학금을 받으며 케임브리지 대학교의 트리니티 컬리지에서 학부 공부를 했고, 이후 케네디 장학금으로 하버드 대학교에서 박사 학위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학위는 경제사(史)학이다. 콰텡은 졸업 후 데일리 텔레그래프에서 칼럼니스트로 일하다 JP모건 체이스에서 잠깐 근무하기도 했다고 알려졌다. 여기까지가 콰텡 신임 재무장관의 ‘스펙’이다.

한 증권업계 관계자는 콰텡의 스펙을 보자마자 “아무것도 모르는 좌파 글쓰기 작가가 재무장관이 됐으니 메이페어(영국 헤지펀드가 모인 지역)에서 재무부 상대로 장난 꽤 치겠네”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인터뷰에 응했다.

만만한 재무장관, 헤지펀드들한테 무시당한다? 

영국 현지 인터넷 여론도 콰텡의 스펙을 두고 ‘적극적 우대조치(Affirmative action) 덕분에 장학금을 받고 명문대에 입학한 점’, ‘학벌 따기’에 가장 효율적인 하버드 대학의 케네디 정책 스쿨을 갔던 점’, ‘박사 학위 전공이 경제사학인 점’에서 이미 금융시장에 대한 이해도가 굉장히 떨어지는 인력이라는 평이 나온다. 역사학 전공자이지 경제학 전공자가 아니라는 것이 경제학계에서 경제사학을 보는 관점이다. 거기에 칼럼니스트 경력은 사실상 ‘무직’, ‘취업 실패’라고 봐도 무방하다는 것이 영어권 커뮤니티 ‘레딧(Reddit)’ 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는 런던 현지의 여론이다.

아울러 한국처럼 JP모건 체이스의 소규모 지점이 있는 지역도 아니고, 런던처럼 대규모 지점 수십 개가 몰려있는 지역에서 경제사학 전공으로 JP모건 체이스에서 일했다는 것만 봐도 금융시장 전문가 타이틀과는 상당한 거리가 있다는 것이 국내 증권업계 관계자들의 평이기도 하다.

글로벌 금융기관 재직자들은 “이렇게 만만한 장관이 들어서면 헤지펀드들이 가만 있지 않는다”며 “1992년 조지 소로스가 영란은행에 이겼던 이유도 영국 재무팀 전체의 역량을 얕봤기 때문에 글로벌 투자자 연대가 형성되었던 탓”이라고 지적했다. 또 “트러스 내각이 얼마나 길게 갈지 모르겠지만, 영국인들에게는 투표 때문에 나라 운명을 도박에 맡기는 인선”이라는 도전적인 해석을 내놓는 글로벌 금융기관 재직자도 있었다.

김상조 전 공정거래위원장/사진=공정거래위원회

국내에서도 인선 실패 다수, 정치적 목적보다 정책 전문성 위주로 선발해야

지난 문재인 정권에서도 김상조 전 공정거래위원장을 선발할 때 비슷한 논란이 있었다. 당시 한성대 경제학과 교수직에 있던 김상조 전 원장의 최종 학위는 서울대학교 경제학 박사, 한국경제사학 전공이었다. 김 전 원장의 졸업논문과 이력을 본 업계 관계자들은 “뽑을 사람이 이렇게 없나, 학부생보다 경제학을 더 모를 수도 있는 분”이라는 혹평을 내놓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익명을 요구한 내부 관계자는 “원장님이 독점시장에서 ‘P>MR=MC’ 공식을 모르시는 것 같다”며 “행정고시 경제학은커녕 학부 2학년 미시(경제학) 때 배운거 아닌가”라는 불만을 표하기도 했다고 알려졌다.

유사한 코드 인사로 금융감독원장에 김기식 전 원장을 임명할 때도 인류학과 출신에 금융업에 대한 이해가 쌓일만한 경력이 없는 운동권 출신을 무리하게 임명한다는 비난이 잇따랐다.

보스턴에서 금융 관련 박사 학위 과정을 거친 한 관계자는 “하버드 대학교의 명성을 무시하는 것은 아니지만, 케네디 스쿨은 제대로 된 연구를 하는 사람들을 위한 곳이 아니라 직업인을 위한 곳이고, 거기서 경제사학을 공부했다면 사실상 경제학에 대한 이해는 학부에서 배운 내용을 기억하느냐 못하느냐의 문제일 뿐”이라며 “거기다 칼럼니스트까지 했었으니 얼마나 겪어봤겠나”라고 콰텡 신임 재무장관의 역량에 대한 의구심을 내비쳤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