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취해 여고생에게 “한 잔 하자” 추파 던졌던 경찰 간부, 징계위원회 회부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술에 취해 길거리에서 처음 본 여고생에게 다가가 “술 한잔 하자”며 추파를 던졌던 현직 경찰 간부가 품위유지 의무 위반으로 인사 조치된 후 징계위원회에 회부될 예정이다.

24일 인천경찰청에 따르면 최근 경범죄 처벌법상 불안감 조성 혐의로 범칙금을 5만 원을 부과받은 광역수사대 소속 40대 A 경감을 일선 경찰서로 인사 조치했다고 지난 24일 밝혔다. 경찰은 A 경감이 품위 유지 의무를 위반한 것으로 보고 징계위에 회부할 예정이다.

감찰계는 해당 간부를 사건 발생 후 불러 조사한 결과 “술에 많이 취했었다. 잘못을 인정하고 반성한다”는 취지로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건 발생 당일 A 경감은 총경급 간부를 포함한 동료 경찰관 3명과 함께 고깃집에서 술을 마신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오후 8시쯤 고깃집에서 나와 방역수칙은 위반하지 않았다.

인천경찰청은 A 경감이 현재 맡은 보직을 계속 수행하긴 어렵다고 판단했다. 이날 오후 광수대에서 일선 경찰서로 인사 발령했다.

앞서 A 경감은 지난 20일 오후 10시30분쯤 인천 미추홀구 길거리에서 술에 취한 상태로 여고생 B양에게 “술 한잔 하자”고 말을 걸며 접근했다.

당시 B양은 A 경감을 피해 주변에서 마트를 운영하는 아버지를 찾아갔고, 이후 B양의 아버지와 A 경감이 실랑이를 벌여 경찰이 출동했다. 이 과정에서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 경감에게 범칙금을 부과하는 ‘통고 처분’을 내린 뒤 귀가조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