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치원서 글루건 화상 입은 4살 원생 방치… 경찰 수사중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인천의 한 유치원에서 4살 원생이 수업 도중 화상을 입은 사실을 알고도 병원에 데려가지 않고 방치했다는 내용의 진정이 제기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4일 인천 연수경찰서에 따르면 인천 연수구 소재의 유치원에 다니는 4살 유치원생 A양의 부모는 유치원 교사가 아이의 화상 사실을 알고도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았다며 과실치상 혐의로 수사해 달라는 진정서를 지난 21일 경찰에 제출했다.

유치원 교실에서 뜨거운 글루건 접착제가 아이의 손가락에 묻었는데도 교사가 응급조치를 하지 않아 화상을 입었다는 주장이다.

A양의 부모는 진정서를 통해 “유치원 수업 도중 아이 손가락에 뜨거운 글루건 접착제가 묻었음에도 교사는 이를 은폐하려 했다”고 주장했다. 딸이 다친 경위를 묻자 교사가 “같이 놀던 아이에게 손을 밟혔다”고 거짓말을 했다는 설명이다.

A양의 부모는 아이가 지속적으로 손가락 통증을 호소하자 병원에 데려갔고 화상 진단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양이 다친 것으로 파악된 지난 17일의 해당 유치원 내부 폐쇄회로(CC)TV를 확보해 분석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유치원 교사를 입건한 상태는 아니다”며 “조만간 A양의 부모와 교사를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