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삼호중공업, 또 선박 6척 따냈다… 올 수주실적 10조 돌파

현대미포조선이 건조한 50K급 PC선 시운전 모습 ⓒ현대중공업

현대삼호중공업의 조선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은 최근 라이베리아와 아시아, 오세아니아 소재 선사들로부터 총 3480억 원 규모의 선박 6척을 수주했다고 지난 24일 발표했다. 연초부터 이어진 ‘수주랠리’로 연간 수주 실적도 5개월 만에 10조 원을 돌파했다.

24일 한국조선해양에 따르면 이번에 수주한 선박들은 9만1000㎥급 액화석유가스(LPG) 운반선 1척, 8만6000㎥급 LPG선 1척, 5만t급 석유화학제품운반선(PC선) 2척, 2800TEU급 컨테이너선 2척 등이다.

이 선박들은 LPG 이중연료 추진엔진을 탑재한 친환경 선박으로, 배기가스 저감 장치인 스크러버(Scrubber) 없이도 국제해사기구(IMO)의 강화된 황산화물 배출규제에 대응이 가능하다.

영국의 조선·해운 시황 분석기관인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전 세계에 발주된 LPG선은 59척이다. 한국조선해양은 이 중 61%인 36척을 수주하며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현재 발주된 전 세계 LPG선 발주량은 작년 한 해 동안 발주된 LPG선(45척)보다 14척 많은 수치다.

LPG선은 전남 영암의 현대삼호중공업에서 건조돼 2023년 상반기부터 순차적으로 선주사에 인도될 예정이다. 다른 선종에서도 수주 소식이 이어졌다. PC선 2척과 컨테이너선 2척은 각각 현대베트남조선, 현대미포조선에서 건조돼 2022년 하반기부터 인도될 예정이다. 이들 선박엔 질소산화물 저감장치(SCR)가 장착된다.

이번 수주를 포함하면 한국조선해양의 올해 수주 실적은 95억 달러(약 10조7000억 원·109척)에 달한다. 5개월 만에 연간 수주 목표치인 149억 달러(약 16조8000억 원)의 절반 이상인 64%를 달성한 것이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세계 경제가 회복 국면에 들어서면서 여러 선종에 걸쳐 수주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며 “풍부한 건조 실적과 다양한 적재용량 라인업을 강점으로 고객들의 다양한 니즈에 맞춰 수주 확대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