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企 경기전망지수 4개월만에 상승, “추경·추석 내수 개선 기대”

<출처=중소기업중앙회>

중소기업 경기전망지수가 4개월 만에 상승 전환했다. 정부 2차 추가경정예산 및 9월 추석 명절 등의 영향으로 내수가 개선될 것이라는 기대가 일었다는 분석이다.

28일 중소기업중앙회가 지난 16~23일 전국 3,15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올해 9월 중소기업경기전망조사를 실시한 결과에 따르면, 업황전망 경기전망지수(SBHI)는 83.2로 전월 대비 4.7포인트(P) 상승했다.

SBHI의 기준선은 100으로, 지수가 기준선 이상이면 경기를 긍정적으로 전망하는 기업이 많다는 의미로 풀이한다. 100 미만이면 부정적으로 전망하는 회사가 많다는 의미다.

중기 경기전망지수는 지난 5월부터 3개월 연속으로 하락하다가 4개월 만에 상승 전환했다. 중기중앙회는 “최근 코로나19 재확산과 글로벌 경기 둔화 등 대내외 악조건에도 불구하고, 정부의 2차 추경, 9월 신학기 및 추석 연휴 등 내수 개선 기대감 등이 포함돼 중소기업 체감경기 하락세가 주춤한 모습이다”고 설명했다.

9월 제조업 경기전망은 전월 대비 7.6P 상승한 85.2를 기록했다. 제조업 22개 업종 중 금속가공제품(17.2P↑), 인쇄및기록매체복제업(16.9P↑) 위주로 16개 업종이 상승했으며, 음료(4.8P↓), 의복·의복액세서리및모피제품(4.6P↓)이 눈에 띄게 하락했다.

비제조업 역시 전월 대비 3.3P 상승한 82.2로 집계됐다. 비제조업에선 여름철 비수기 종료 및 추석 명절 특수 등 기대감이 일며 건설업(0.9P↑), 서비스업(3.8P↑) 등이 상승세를 보였다. 서비스업 중에서도 예술·스포츠및여가관련서비스업(20.1P↑), 운수업(8.7P↑), 도매및소매업(4.7P↑) 등이 눈에 띄는 강세를 보였으며, 교육서비스업(6.2P↓), 숙박및음식점업(4.2P↓) 등은 하락폭이 두드러졌다.

항목별로 보면 수출(85.7→85.1) 전망이 하락한 반면, 이외 내수판매(79.3→83.0), 영업이익(76.2→79.3), 자금사정(79.1→80.3), 역계열 추세인 고용 전망(93.5→92.5)이 모두 상승했다.

8월 중소기업들은 주요 애로 요인으로 내수부진(60.0%), 원자재 가격상승(48.8%), 인건비 상승(48.1%), 업체 간 과당경쟁(35.3%), 물류비상승 및 운송난(27.3%) 등을 지목했다.

한편, 7월 중소제조업 평균가동률은 전월 대비 0.3%P 하락한 72.2%로 나타났다. 규모별로 보면 소기업은 68.9%로 전월 대비 0.2%P 하락했으며, 중기업은 75.3%로 0.6%P 하락했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