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풍성장한 중기유통센터 ‘동반성장몰’, 상생협력 모범사례 될까

 

중소기업유통센터(중기유통센터)가 운영하는 ‘동반성장몰’이 효과적인 중소기업 판로지원 채널로 자리 잡아가고 있다.

센터에 따르면 동반성장몰은 작년 한 해 60여개의 대기업·공기업·공공기관과 새롭게 협약을 체결했다. 활발한 상품 입점 덕분에 작년 한 해 매출액은 170억원에 이르렀다. 올해도 고객사 유치에 힘쓴 동반성장몰은 상반기에만 벌써 매출 150억원을 돌파했고, 협약 체결기관은 190개로 확대됐다. 최근 동반성장몰을 적용한 대우건설 관계자는 “동반성장평가에 대한 개선과 더불어 회사 임직원 및 협력사 관련 복지가 한결 나아질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동반성장몰 성장은 방역물품 전용몰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전용몰은 코로나19에 대응해 민간체육시설 사업자에 방역물품을 지원하기 위한 몰을 구축하자는 취지로 개설됐다. 중기유통센터와 국민체육진흥공단이 협력해 마스크, 소독제, 체온계 등 기본 물품부터 소독기, 생활용품 등 다양한 방역물품까지 소비자 맞춤형 상품으로 구성해 3개월간 달성한 매출액이 자그마치 100억원이 넘었다.

방역물품 전용몰 사례는 매출 외에도 잘만 응용한다면 지원 사업을 운영하는 기관과의 훌륭한 연계를 보여줄 가능성이 높은 사례다. 단순 상품판매는 물론이고 다양한 정부 지원사업과 협업해 맞춤형 전용몰을 운영함으로써 소비자와 기업 모두에게 좋은 방식의 대국민 중소기업 지원을 추진할 수 있게 됐다. 중기유통센터는 향후에도 동반성장몰 사업을 활용한 맞춤형 전용몰을 운영할 방침이다.

하반기에는 오픈몰 형태인 국세청 세금포인트 할인쇼핑몰의 이용률을 올리기 위한 홍보 및 프로모션을 진행할 예정이다. 세금포인트 할인쇼핑몰 특성과 장점을 알리고, 참여를 적극 권장할 계획이다. 8월부터 두 달간 경품행사, 할인행사, 추석맞이 행사 등이 이어질 예정이다.

정진수 중기유통센터 대표는 “코로나19로 시작된 시장의 불안정성이 원자재 가격 불안정, 물가 상승 등 여러 악재로 인해 더욱 증가하자 경제적 피로감을 호소하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이 점차 많아지고 있다”면서 “중기유통센터는 현 상황을 감안했을 때 적절하다고 판단되는 유통채널과 사업을 발굴해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이 새로운 유통시장 변화에 조금 더 편안하게 적응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