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연강판·후판도 13년만에 t당 100만원 돌파… 조선·車 비상

사진=SBS뉴스

올 들어 전 세계의 경기 회복으로 철광석 가격이 고공행진을 하면서 자동차, 선박, 가전 제조 등의 소재로 쓰이는 강판과 후판 등 철강제품 유통 가격도 가파르게 치솟고 있다.

16일 한국광물자원공사에 따르면 중국 칭다오항 기준(CFR) 철광석 현물가격은 지난 14일 기준 t당 208.7달러를 기록했다. 6일 200달러를 돌파한 뒤 이튿날엔 한때 210달러를 넘기도 했다. 철광석 가격이 200달러를 돌파한 건 글로벌 금융위기 직전인 2008년 이후 13년 만이다. 1년 전(83달러) 대비 세 배 수준으로 올랐다.

철강업계에 따르면 포스코 열연 제품 유통 가격은 지난 2일 톤당 102만 원까지 상승했다. 현대제철 제품도 99만 원까지 올라 100만 원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열연강판이 100만 원대 거래된 것은 2008년 이후 최초다. 열연강판은 강관재와 건축자재 등에 광범위하게 쓰이는 가장 기본적인 철강 제품이다.

철광석 가격 급등의 원인은 공급이 수요를 감당하지 못하는 데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급격한 생산 위축으로 낮아진 재고 수준, 주요국의 인프라 투자 확대에 힘입은 견조한 수요 증가세, 세계 1위 철강 생산국인 중국의 환경정책의 강화 등이 주요 요인들로 꼽힌다.

세계 각국의 경기부양책에 힘입어 철강 수요가 전 세계적으로 늘었다. 세계철강협회는 올해 세계 철강 수요가 지난해 대비 5.8% 증가한 18억7420만t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글로벌 철광석 시장은 브라질 발레, 호주의 리오틴토와 BHP빌리턴 등 3대 메이저업체가 전체 생산의 70%를 차지한다.

철광석 가격이 가파른 상승세를 타면서 철강제품 가격도 뛰고 있다. 철강업체들은 올 들어 원가 상승분을 철강제품에 매월 반영하고 있다. 자동차·가전 등의 소재로 쓰이는 기초 철강재인 열연강판 유통 가격은 올 1월 말 t당 88만 원에서 지난달 말 110만 원까지 올랐다. 선박을 제조할 때 필요한 두꺼운 철판인 후판도 지난달 말 시중에서 110만 원대에서 거래되고 있다. 후판 가격이 100만 원을 돌파한 것은 2011년 이후 10년 만이다.

한 철강업체 관계자는 “최근 수년간 조선시황 악화로 후판 공급가격을 동결해왔다”며 “원자재 인상분 일부만 제품 가격에 반영한 것”이라고 말했다.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