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은 위원장, 우리 軍 화랑·연합훈련에 “제 눈 찌를 것”

해병대 전차부대 모습 / 사진=뉴스1

북한이 최근 우리 군이 화랑훈련과 한미 연합 공수 화물훈련을 벌인 것을 두고 “우리 공화국(북한)을 선제타격하기 위한 흉계”라며 반발했다.

북한의 대외선전매체 ‘통일의 메아리’는 16일 오전 ‘물불을 모르고 헤덤벼치는 남조선군부’라는 글을 통해 합동참모본부의 ‘2021년 화랑훈련’과 공군의 한미 연합 공수화물 훈련 등을 비난하고 ‘제 손으로 제 눈을 찌르는 결과를 초래하게 될 뿐’이라고 주장했다.

매체는 이날 해당 기사를 통해 “얼마 전 남조선 군부가 유사 시 대비를 역설하면서 2023년까지 고고도무인정찰기 글로벌 호크 1개 대대분을 전력화할 것이라고 떠들어댔는가 하면, 대구공군기지에서 미군 대형 수송기를 통한 공중투하용 군수물자들의 적재 및 하역능력 확보를 노린 연합훈련이라는 것을 벌여 놓았다”며 “뿐만 아니라 통합대응의 집중숙달을 목적으로 한 2021년 화랑훈련도 강행했다”고 전했다.

매체는 또 “(한국군의) 전력화 움직임과 군사 훈련들은 철두철미 우리 공화국을 선제타격하기 위한 흉계에 따른 것으로서 가뜩이나 첨예한 조선 반도의 긴장 상태를 더 한층 격화시키는 요인”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최악에 이른 민생고와 날로 확산되는 악성전염병으로 하여 남조선인민들의 원성과 불안이 높아가고 있는데도 이에 아랑곳하지 않고 물인지 불인지 모르고 마구 헤덤벼치고 있는 것”이라며 “남조선군부의 북침전쟁광기가 도를 넘고 있다는 것을 여실히 반증해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리를 어째보겠다고 극도의 전쟁열을 고취하는 남조선 군부의 호전적 망동은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파괴하는 장본인이 저들임을 자인한 것”이라며 “허세를 부린다고 상전의 전쟁하수인의 가련한 신세가 달라질 수 없으며 동족 대결에 피눈이 되어 날뛸수록 오히려 제 손으로 제 눈을 찌르는 결과를 초래하게 될 뿐”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합동참모본부는 지난 10∼12일 대구·경북권역을 시작으로, 오는 11월까지 총 5개 권역에서 ‘2021년 화랑훈련’을 실시한다.

훈련 간 정부 통합평가단을 운용해 지자체·경찰·소방 등 기관별 통합 방위작전 수행태세를 평가하는 것으로, 전국 17개 광역시·도를 11개 권역으로 구분해 격년 단위로 실시한다. 지난 3일에는 공군 대구기지에서 제4회 한미 연합 공수화물 적·하역 훈련을 시행했다.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