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無)라벨 생수 인기에… 탄산수·보리차도 라벨 없앴다

사진=롯데칠성음료 제공

최근 친환경 트렌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급증하면서 페트병 겉면의 라벨을 뗀 ‘무(無)라벨’ 음료들이 쏟아지고 있다. 빈 페트병 분리수거 시 라벨을 떼도록 한 방침도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이에 탄산수, 차 음료까지 무라벨 제품군이 확대되고 있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롯데칠성음료는 최근 탄산수 브랜드 ‘트레비’의 라벨을 없앤 ‘트레비 에코(ECO) 350mL’를 출시했다. 트레비 에코 용기는 기존 트레비 제품과 동일한 모양의 투명 페트병이다. 다만 초록색 병뚜껑에 제품명과 맛, 향 등 정보를 기입해 소비자가 개별 제품들을 구별할 수 있게끔 했다.

제품명, 유통기한, 영양 성분 등 전체 표기사항은 묶음용 포장박스에 표기했다. 트레비 에코는 온라인 채널 전용 제품으로 롯데칠성 온라인 공식몰 ‘칠성몰’, ‘롯데칠성음료 네이버 브랜드 스토어’ 등에서 판매된다. 제품은 20개 묶음 단위로만 판매한다.

사진=코카콜라 제공

코카콜라 역시 앞서 올 1월 자사 탄산수 ‘씨그램’의 라벨을 제거해 판매하기 시작했다. 제품 로고는 용기에 양각 형태로 새겼다. 아울러 플라스틱 경량화까지 추진해 연간 플라스틱 사용량을 445t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롯데마트도 올해 1월과 4월에 선보인 각각 무라벨 생수와 무라벨 새벽 대추방울토마토에 이어, 이달 초 자체 브랜드(PB) 무라벨 탄산수 제품 ‘온리프라이스 스파클링 워터 ECO’를 출시했다. 롯데마트는 스파클링 워터 2종 무라벨 출시를 통해 연간 약 3600kg의 포장재를 절감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무라벨 생수 ‘초이스엘 세이브워터 ECO’는 출시 후 3개월 동안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약 80% 신장했다. 또한 ‘무라벨 새벽 대추방울토마토’는 당일 새벽 수확 상품으로 오후에 매장에 입고되는데, 오전부터 고객들의 입고 시간 문의가 이어지기도 했다.

황은비 롯데마트 식품PB개발팀 MD(상품기획자)는 “무라벨 제품에 대한 고객들의 관심을 고려해 자체 브랜드 제품을 무라벨로 선보이게 됐다”며 “추후에도 친환경 소비 트렌드에 발맞춰 재활용 용이성을 개선한 상품을 확대해 친환경 소비에 앞장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생수와 탄산수처럼 ‘무색’이 아닌 ‘유색’ 음료에서도 라벨을 없앤 제품이 출시되고 있다. 동원F&B는 지난 6일 국내 차음료 중에서는 처음으로 라벨을 없앤 보리차 ‘에코보리’를 선보였다. 페트병 경량화로 플라스틱 무게도 절감했다.

상품명·유통기한·영양성분 등 제품 의무표시사항은 박스 포장재에 표기했다. 친환경을 강조하기 위해 묶음포장용 비닐 대신 종이박스만으로 포장해 판매한다. 종이박스 양쪽에는 손잡이 구멍이 있어 옮기기에도 불편함이 없다.

사진=동원F&B 제공

에코보리는 동원F&B 자사몰인 ‘동원몰’에서만 판매하며 박스 단위(1.5L·12개입)로만 판매한다. 동원F&B 관계자는 “출시 한 주 만에 2만병 판매됐다. 단일 몰에서만 판매한 것을 고려하면 긍정적인 반응이라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이같이 라벨을 없앤 음료 제품군이 다양해지는 것은 앞서 출시된 무라벨 생수가 큰 호응을 받았기 때문이다. 롯데칠성은 지난해 1월 플라스틱 라벨을 뗀 생수 ‘아이시스 에코’를 출시, 첫해 약 1010만병을 판매했다. 편의점 CU는 올해 2월 PB 생수 ‘헤이루(HEYROO) 미네랄 워터 500mL’를 선보였고 무라벨로 디자인을 바꾼 직후 한 달간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78.2% 증가했다.

한 업계 관계자는 “환경부가 지난해 12월부터 투명 페트병을 버릴 때 라벨을 모두 제거하도록 했다”며 “애초에 생산 단계에서부터 라벨을 없애면 소비자들이 간편하게 분리배출을 할 수 있어 큰 호응을 얻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생수에서 시작된 무라벨 열풍이 다른 음료까지 확대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