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3사, 수주 호황에도 ‘적자’ 못 면했다

<사진=대우조선해양>

국내 조선 3사가 지난해부터 이어진 수주 호황에도 불구하고 적자를 면치 못하고 있다.

조선 3사는 올 들어 7개월 만에 올해 수주 목표치의 평균 90%를 달성했으나, 2분기 줄줄이 영업적자를 기록했다. 과거 조선업 장기 불황 당시 저가 수주의 여파를 극복하지 못한 것으로 풀이된다. 후판(두께 6㎜ 이상의 두꺼운 철판) 가격 상승도 조선 업체들에게는 악재다.

 

○ 손실 키운 조선3사

조선업계에 따르면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은 올 2분기 매출 4조1886억원, 영업손실 2651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선박 건조물량 증가의 영향으로 전 분기 대비 7.2%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은 전분기(-3963억원)에 이어 적자를 이어갔다. 회사 측은 인상된 후판 가격 등 일회성 비용을 제외하면 BEP(손익분기점)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삼성중공업은 2분기 매출 1조4262억원, 영업손실 2558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전 분기와 비교했을 때 3.9% 감소했으며, 영업손실은 169.5% 증가했다.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발발 이후 설계 단계였던 러시아 프로젝트들의 생산이 지연되며 매출 손실이 발생했다. 후판 가격 상승으로 인한 원가 인상분 1800억원을 손실 충당금으로 반영해 영업 손실이 증가했다는 설명이다. 덧붙여 회사 측은 2분기 세전이익은 총 321억원으로, 2017년 3분기 후 19분기 만에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고 설명했다.

대우조선해양은 1분기 4701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한 바 있다. 2분기 실적은 알 수 없다. 시장에선 당초 대우조선이 올 1분기보다 대폭 개선된 750억원가량의 영업손실을 기록했을 것이라 추산했으나, 51일간 이어진 하청노조의 파업으로 8165억원에 달하는 매출 손실이 발생해 실적이 한층 악화됐을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다.

 

○선박 수주는 목표치 넘어섰다

조선 3사가 적자 속에서 허우적대고 있지만, 선박 수주는 연일 신기록을 경신하고 있다. 영국의 조선·해운 시황 분석업체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국내 조선업체는 지난해 1744만CGT(표준선환산톤수)를 수주해 중국에 이어 2위에 올랐다.

특히 지난해 수주는 2013년 1845만CGT 이후 8년 만에 최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올 상반기엔 994만CGT(점유율 46%)를 수주하며 중국(926만CGT·43%)을 추월하고 1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상반기 수주 1위는 2018년 이후 4년 만에 처음이다.

조선 3사는 이달 중순까지 305억달러의 수주 실적을 기록했다. 이는 연간 합산 수주 목표(351억4000만달러)의 86.8% 수준이다. 특히 한국조선해양은 177억7000만달러를 수주해 올해 목표치(174억4000만달러)를 7개월 만에 초과하기도 했다. 삼성중공업은 목표액 88억달러의 71.6%에 육박하는 63억달러, 대우조선은 목표액 89억달러의 72.2%에 이르는 64억3000만달러를 수주한 상태다.

하지만 수주 호황이 실제로 조선사 실적에 반영되기까지는 긴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수주 후 설계부터 건조, 인도까지는 통상 2년 정도의 시간이 소요된다. 이 기간 조선사는 건조 진행률에 따라서 건조 대금을 나눠 받고, 실적에는 최종 인도 후 반영된다. 올 하반기부에는 2020년 하반기부터 수주한 물량이 실적에 반영된다.

지난해 4분기부터 발생하기 시작한 영업 손실은 2년 전인 2019~2020년 수주 물량의 영향을 받은 것이다. 당시 선박 발주 규모가 저조해 낮은 가격에 수주를 다수 받았는데, 후판 가격이 상승하면서 손실이 가중된 것이다.

조선 수주 랠리가 장기간 지속될 것이라 기대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이에 빠르게 국내 조선업 경쟁력 강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조선업계는 국내 조선 3사가 모두 비슷한 방식으로 선박을 제조해 차별성을 갖지 못하고 있으며, 이로 인해 3사의 경쟁적 저가 수주가 발생한다고 본다.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 등 국책은행이 선수금 환급보증(RG) 발급을 조절해 저가 수주를 방지해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된다. RG는 조선업체가 선박을 제때 건조하지 못하거나 파산했을 때 선주로부터 받은 선수금을 은행이 대신 납부하는 지급보증을 의미한다. 수익성이 일정 수준 이하인 수주에는 국책은행이 RG 발급을 중단해야 한다는 것이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