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처기업, 1년 사이 6.7만개 일자리 창출했다

조주현 중소벤처기업부 차관 <사진=중소벤처기업부>

벤처·스타트업이 청년 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벤처기업부가 6월 말 기준 국내 벤처·스타트업 3만4362곳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고용은 지난 1년 사이 6만7605명 증가했다. 증가율은 9.7%(69만3477명→76만1082명)로, 이는 우리나라 전체 고용보험 가입자 증가율 대비 약 3배 높은 수준이다.

조주현 중소벤처기업부 차관은 “고용정보 제공 미동의 기업 등 고용 현황 조사 미포함 기업까지 고려하면 벤처·스타트업이 창출한 고용은 더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자료=중소벤처기업부 제공>

벤처·스타트업은 특히 청년 고용 창출에 크게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청년 고용은 전년(18만9301명) 대비 1만5136명이 증가했는데, 이는 동일 기간 벤처·스타트업 전체 고용 증가의 약 22.4%에 해당하는 수치다.

벤처·스타트업의 청년 고용 증가율은 약 8.0%로, 이는 국내 고용보험 청년 가입자 증가율(1.2%)과 비교했을 때 약 6.7배 높다. 조 차관은 “벤처·스타트업이 청년 일자리 창출의 새로운 주역으로 자리매김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발언했다.

업종별로는 정보통신기술(ICT)서비스 및 유통·서비스, 전기·기계·장비 3개 업종이 전체 고용 증가를 이끄는 양상이었다. ICT서비스·유통·서비스는 ICT 기반 플랫폼 기업 위주로 고용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기·기계·장비의 경우는 반도체, 2차전지 장비·부품 제조 벤처기업 중심으로 고용이 늘었다.

벤처투자도 고용 창출 효과를 낸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상반기 벤처투자를 받은 기업은 투자 직전 시기인 지난해 말 대비 8004명을 추가 채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당 약 7.5명 증가한 수준이다. 벤처투자 10억원당 약 2.3명 고용이 증가하는 효과가 있었다.

1년간 일자리를 가장 많이 창출한 벤처기업은 신선식품 배송 플랫폼 ‘마켓컬리’를 운영하는 컬리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년 대비 701명(37%)을 추가적으로 채용했다. 또 배달 애플리케이션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444명·34.2%), 국내 공유오피스 1위 업체인 패스트파이브(315명·2423.1%)도 고용 창출 상위 10위권에 들었다.

조 차관은 “올해 비상장 벤처기업의 복수의결권 도입, 민간모펀드 조성을 위한 제도 개선 등을 힘있게 추진하겠다”며 “혁신 벤처·스타트업이 더 많은 일자리를 창출해 우리 경제의 도약과 회복의 중심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