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판 휘두르던 머스크, 재산 나흘새 28조 날아가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의 자산이 나흘새 250억달러(약 28조원) 사라졌다. 도지코인을 비롯 암호화폐 관련 기행을 일삼자, 테슬라 주가가 급락했기 때문이다.

14일(현지시간) 미국 CNBC에 따르면 머스크 재산은 나흘새 250억달러가 줄었다. 지난 9일 기준 순자산 가치는 1840억달러(약 207조원)이었으나 10~13일 4거래일 연속 테슬라 주가가 급락하면서 재산 규모가 1590억달러(약 179조원)까지 감소한 것.

머스크 재산 대부분은 테슬라 주식 보유분이다. 테슬라 주식이 상승할 때는 재산이 급격히 증가하지만, 하락하면 급격히 줄게 된다. 테슬라 주가는 지난 1월 25일 고점(900.4달러)을 기록한 이후 하향곡선을 그리고 있다. 지난 14일 종가는 589.74달러로 고점 대비 30% 이상 하락했다. 이에 그의 재산도 자연히 감소했다.

주가가 하락한 것은 미국 경제가 회복 국면에 접어들며 미국 중앙은행(Fed)가 조기 긴축에 나설 것이라는 불안감이 커졌기 때문이다. 그간 증시 급등 배경이었던 유동성을 회수하겠다는 의미다. 또 미 정부가 법인세를 인상할 것이라는 이슈도 역시 증시를 압박하며 테슬라 주가 하락에 영향을 미쳤다.

여기에 일론 머스크의 지속되는 기행도 테슬라 주가에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일론 머스크는 말 한 마디로 도지코인 가격을 떨어뜨리거나, 테슬라 차량 구매자의 결제 수단으로 비트코인 사용을 급작스럽게 중단한다는 등 연일 암호화폐 시장을 말 한 마디로 휘두르고 있다.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