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히 내 차에 주차위반 스티커?”… 경비원 폭행한 60대 입주민

해당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주차위반 스티커를 부착했다는 이유로 격분한 입주민이 아파트 경비원을 폭행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13일 경남 양산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4일 양산의 한 아파트에서 근무하는 경비원 1명이 입주민으로부터 폭행을 당했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이 경비원은 이날 오전 11시쯤 한 아파트 입주민 60대 A씨가 자신의 차량에 주차위반 스티커가 부착돼 있다며 경비실을 찾아와 행패를 부리다가 주먹으로 얼굴 부위를 때렸다고 진술했다.

그러면서 “붙인 xx 데리고 오고, 붙이라고 시킨 xx도 데리고 오라”면서 경비원이 ‘정당한 업무’라고 하자 주먹이 날아왔다고 피해 경비원은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나아가 A씨는 경비실을 찾아가 “왜 다른 차량에는 주차위반 스티커를 붙이지 않느냐”라며 “순찰 돌 시간에 왜 안 돌고 있느냐”는 등의 폭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경비원은 A씨가 처음에는 “때린 거는 미안한데 딱지나 떼”라고 해서 “정중히 사과 부탁드린다고 하자 ‘내가 언제 때렸냐’고 말을 바꿨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당시 현장에 있던 또 다른 경비원 2명가량은 해당 입주민으로부터 욕설 등 폭언을 들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A씨는 차에 붙은 주차위반 스티커가 떼지지 않는다며 해당 경비원을 재물손괴죄로 수사해달라고 경찰에 진정까지 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경찰은 경비원이 입주민 관리규약에 따라 주차위반 스티커를 붙인 것이지 재물손괴로 보기 어렵다면서 진정을 반려했다.

한편, 경찰은 가해자로 지목된 A씨를 상대로 폭행 혐의에 대해 조만간 조사할 방침이다.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