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기 한 알에 56만 원”… 선물용으로 사는 사람이 있다고?

기후현 하시마시 오쿠다농원에서 생산하는 이 딸기(美人姬·사진)는 ‘비진히메’라는 품종으로, 올해 5만4000엔(약 56만 원)에 판매되고 있다. 딸기 한 상자 가격이 아니라 한 알 가격이다. 이 농장 대표인 오쿠다 미키오 씨는 10년 동안 공들여 비진히메를 개발했다.

비진히메는 크기가 일반 딸기의 5배에 달한다. 통상 딸기 한 알에 약 20g 정도라면, 비진히메의 경우 한 알 크기가 어린이 주먹만 하고 무게는 80g을 넘는다.

딸기 한 알을 50만 원 넘게 주고 사먹는 사람이 정말 있을까 싶지만 오쿠다 대표는 “선물용으로 주문하는 고객이 매년 늘고 있다”고 말했다. 비진히메는 500상자 한정으로 판매되며, 5만 엔짜리 딸기 상자를 구입하면 3천 엔 상당의 딸기잼 1통을 무료로 받을 수 있다.

도쿄 니혼바시에 있는 센비키야는 1864년 창업한 과일 전문점이다. 센비키야의 명물 머스크 멜론은 현재 한 통 가격이 1만7280엔이다. 머스크 멜론과 망고, 오렌지를 담은 과일바구니는 3만2400엔에 팔린다. 앵두는 300g 한 상자가 3만2400엔이다.

2018년 센비키야의 매출은 92억 엔으로 20년 새 5배 늘었다. 센비키야의 머스크 멜론을 선물받은 중동 고객이 매월 전용기로 이곳의 과일을 실어나른다는 소문도 있다.

일본의 프리미엄 과일 시장을 싹틔운 것은 고유의 선물 문화라는 분석이 많다. 일본에는 계절마다 거래처나 친지와 선물을 주고받는 문화가 있다. 한여름에는 오츄겐(お中元), 연말에는 오세이보(お暮)라고 해서 1년간 신세 진 사람에게 고급 물건을 선물하는 관습도 뿌리 깊다. 이때 단골로 쓰이는 품목이 프리미엄 과일이다.

일본의 전통 고급요리인 가이세키 요리에서 과일을 ‘즙이 많은 과자’라는 뜻의 ‘미즈카시(水菓子)’로 표현한 일본 특유의 문화도 과일 명품화에 기여했다. 이 덕에 현재 일본 전역에서 고유의 과일 품종과 브랜드가 생산되고 있다.

시즈오카현에서 딸기농장을 경영하는 가와시마 히데토쿠 구노야농장 대표는 “물건 개량에 열심힌 일본인 특유의 DNA가 딸기의 다품종화를 낳았다”고 말했다.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