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자이언트스텝 단행으로 한·미 기준금리 역전… 어떤 영향 있을까

사진=AP

미국이 ‘자이언트 스텝(한 번에 기준금리 0.75%포인트 인상)’을 추가로 단행했다. 이에 따라 미국의 기준금리(상단 기준)는 연 2.5%를 기록하며 한국(연 2.25%)을 역전했다.

한·미 간 기준금리 역전이 발생한 것은 2020년 2월 이후 2년 반만의 일로, 한국의 금융·외환시장에 다방면으로 파장을 미칠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된다.

 

○ 외국인 자금 유출 심각할까?

한·미 기준금리 역전 가능성이 제기되며 가장 먼저 떠오른 문제는 외국인 투자자 자금 유출이다. 미국의 금리가 높아지면 한국의 금융 자산의 기대수익률이 상대적으로 낮아지게 된다. 이에 더 큰 수익을 쫓아 한국 주식 및 채권에 투자한 외국인의 증권 자금이 빠져나갈 수 있다는 우려다.

한국과 미국의 금리 역전은 △1999년 6월~2001년 3월(1기) △2005년 8월~2007년 9월(2기) △2018년 3월~2020년 2월(3기) 등 과거 세 차례 존재했다. 이들 기간 외국인 증권(주식+채권) 자본 유출입이 보이는 일관된 양상은 없었다. 단, 금리가 역전에도 불구하고 대체로 외국인 증권투자자금은 유입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1기에는 한·미 간 금리 역전 차이가 최대 1.5%포인트 벌어졌다. 이때 주식은 209억달러 유입된 반면 채권은 41억달러 유출됐다. 전체적으로 봤을 때 외국인 증권투자자금은 총 169억달러 유입된 셈이다.

2기에는 한·미 간 금리 역전 차이가 최대 1%포인트까지 발생했다. 당시 외국인 증권투자자금은 총 305억달러 유입됐다. 1기와는 달리 주식은 263억달러 유출된 반면, 채권이 568억달러 유입됐다.

3기에는 외국인 증권투자자금이 총 403억달러 유입됐다. 이 시기에는 한·미 간 금리 차이가 최대 0.875%포인트 수준이었다. 주식은 84억달러 빠져나갔지만, 채권은 487억달러 유입됐다.

세 번의 사례를 살펴보면, 외국인 증권투자자금은 단순히 금리 역전뿐만 아니라 국내외 금융·경제 여건 및 환율 등 다양한 요인으로 인해 움직인다. 예를 들어 과거 외국인 투자자금이 유출된 2008년(글로벌 금융위기)이나 2015년(중국 금융불안기), 2020년(코로나19 위기)의 경우 한·미 금리 역전이 아닌 글로벌 위험 요인이 더 큰 영향을 미쳤다.

한은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전체 기간을 고려해도 정책 금리 차이가 외국인 증권투자자금 흐름에 미치는 영향은 뚜렷하지 않았다”며 “올해 하반기 중 한·미 간 정책금리 역전으로 인한 외국인 증권투자자금의 유출 규모는 소폭에 그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하지만 미국 Fed의 금리인상 폭이 예상 이상으로 커지고, 국제금융시장의 불안이 심화하면 외국인 증권투자자금이 눈에 띄게 유출될 가능성도 있다는 설명이다.

○ 한은, 2연속 빅스텝?

한은이 다음 달 25일 개최 예정인 금융통화위원회에서 추가 빅스텝(기준금리를 한 번에 0.5%포인트 인상)을 단행할지에도 이목이 집중된다. 이창용 한은 총재는 27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비상거시경제금융회의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다음 달 빅스텝을 단행할 가능성이 있냐는 질문에 “다음 금통위 때 말하겠다”며 말을 아꼈다.

한은이 연속 빅스텝을 단행할 가능성은 사실상 크지 않다는 전망에 힘이 실린다. 미국이 단행한 ‘연속 자이언트스텝’의 경우 이미 예정되어 있는 수순이었기 때문이다.

이 총재는 지난 13일 사상 첫 빅스텝을 단행한 금통위 직후 기자간담회에서 “당분간 금리를 0.25%포인트씩 점진적으로 인상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본다”고 발언한 바 있다. 당시 내린 결정에는 이미 미국의 추가 자이언트 스텝까지 고려된 것으로 전해진다. 이에 따라 시장에서는 연말 기준금리가 연 2.75~3%까지 도달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는다.

다만 물가가 예상 이상으로 가파르게 상승할 경우, 추가적인 빅스텝을 단행해야 할 수도 있다. 올해 금통위는 △8월 25일 △10월 12일 △11월 24일 등 세 차례 남아 있다.

 

○ 환율 상승, 어디까지 이어질까

원·달러 환율은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7.3원 하락한 1306.0원에 출발했다. 이는 제롬 파월 Fed 의장이 추가 금리 인상을 시사하는 가운데, 속도 조절에 대해 언급하며 달러 강세가 위축된 영향이다.

하지만 한·미 간 금리 역전이 이어질 경우 원화 가치가 하락하며 원·달러 환율에 상승 압력을 가할 수 있다. 원·달러 환율은 지난달 13년 만에 1320원을 넘어섰으며, 현재 1300원대에서 정체되어 있다. 과거 한·미 금리 역전기에는 원·달러 환율이 900~1100원대로 비교적 안정적인 모습을 보인 바 있다.

대외 경제 상황의 불확실성이 커지며 원화는 계속해서 약세를 보이고 있다. 코로나19 재확산 및 지속되는 우크라이나 사태, 미국의 가파른 긴축, 중국의 성장 둔화 우려 등이 원화 가치 하락의 주요 요인이 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하지만 최근 이어지고 있는 원화 약세는 한국만의 요인이 아닌 세계적인 ‘강달러’ 현상에 의한 것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하지만 대외 의존도가 큰 한국 경제는 글로벌 경기 흐름에 민감한 영향을 받는다. 환율이 추가 상승할 경우 수입 물가가 뛰며 인플레이션(물가 상승)을 자극할 수 있다는 것도 우려되는 부분이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