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경기전망 3개월 연속 내림세”

자료출처=중소기업중앙회

고물가·고금리·고환율의 ‘3고(高)’의 글로벌 복합위기를 겪고 있는 중소기업들은 7월 들어 코로나19 대유행이 다시 시작되면서 앞으로의 경기를 더욱 비관적으로 전망하는것으로 조사됐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지난 7월 14일부터 21일까지 315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2022년 8월 중소기업경기전망조사(SBHI)를 조사한 결과, SBHI는 78.5로 7월보다 3.0p 하락했다고 28일 밝혔다.

이 지수는 100을 기준으로 100보다 높으면 긍정적인 경기 전망을 가진 기업이 많다는 의미이며 100보다 낮으면 그 반대를 의미한다.

경기전망 지수는 코로나19 발생 이래 지난 5월 87.6을 기록하며 최고치를 기록했다. 그러나 6월(86.1), 7월(81.5), 8월(78.5)로 집계되며 3개월 연속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업종별로는 제조업의 8월 경기전망 지수가 77.6으로 전월대비 6.8p 하락했으며, 비제조업은 78.9로 1.1p 하락했다. 특히 제조업에서는 자동차및트레일러와 식료품이 각각 14.6p, 13.9p로 하락폭이 컸으며, 비제조업에서는 서비스업 중 숙박및 음식점업이 코로나19 재유행으로 12.0p로 하락했다. 반면 건설업은 전월대비 1.6p 상승했다.

경기변동 항목별로는 내수판매(81.6→79.3), 수출(89.5→85.7), 영업이익(78.2→76.2), 자금사정(79.7→79.1) 등으로 집계됐으며 이 가운데 수출 지수 하락폭이 3.8p로 부정적 전망이 가장 컸다.

중기중앙회 관계자는 “최근 고물가·고금리·고환율의 ‘3고(高)’ 위기에다 7월 들어 코로나19 재확산 우려와 하계 휴가철 조업일수 감소 등 영향까지 겹치면서 중소기업의 체감경기가 다소 냉각될 것으로 전망됐다”고 말했다.

7월 중소기업들의 주요 애로요인으로는 내수부진(59.0%) 비중이 가장 많았고 이어 원자재 가격상승(49.5%), 인건비 상승(47.3%), 업체간 과당경쟁(32.0%), 물류비상승 및 운송난(29.5%) 순으로 많았다. 이 중 인건비 상승(4.6%p↑), 고금리(4.0%p↑), 내수부진(3.2%p↑) 등의 답변 비율이 6월보다 증가했으며 계절적 비수기로 어려움을 겪는다는 응답이 10.3%에서 15.1%로 늘었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