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펄프가격 사상 최고치 기록하자… 제지株 급등세

사진=서울경제

펄프 가격이 사상 최고가를 기록했다. 펄프·제지 업체 주가도 함께 빠르게 상승하는 추세다.

26일 신풍제지는 12.62% 뛴 1830원에 마감했다. 무림페이퍼는 3.68% 오른 2675원에, 무림P&P는 1.45% 상승한 4190원에 거래를 마쳤다. 한창제지(2.69%), 깨끗한나라(1.87%) 등의 주가도 강세였다.

이날 제지 업체 주가가 상승한 것은 펄프 가격이 사상 최고치까지 뛰며 수익성 개선 기대가 실렸기 때문이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지난 1월 펄프 현물 가격은 톤당 675달러 수준에 형성되어 있었다. 하지만 현재 펄프 현물 가격은 49.63% 뛴 톤당 1010달러 수준이다.

최근 펄프 가격이 빠르게 상승한 원인은 다름아닌 공급 차질이다. 글로벌 펄프 생산량의 7% 이상을 차지하는 핀란드 UPM사의 파업이 시장 전망보다 길어졌고, 칠레 펄프 생산업체인 아라우코의 공장 가동도 늦어지고 있다. 우크라이나·러시아 전쟁 지속으로 인한 물류 대란도 펄프 가격에 상승 압력을 가했다. 업계에서는 올 하반기에도 펄프 가격이 좀처럼 진정되지 않을 것이라 본다.

증권가에서는 펄프 가격 상승 수혜를 입을 대표적인 기업으로 무림P&P를 지목한다. 무림P&P는 국내서 유일하게 표백화학펄프를 생산하는 업체인데,

펄프 가격 인상 시기가 제지업계 성수기와 겹쳤다는 점도 제지주에는 호재로 작용한다. 통상적으로 제지업계 성수기는 교과서, 달력, 쇼핑백 등의 수요가 늘어나는 4분기이며, 펄프업계의 성수기는 3분기다. 수년간 적자를 이어오던 펄프 사업부의 흑자 전환에 기대가 실리며 올 3분기 영업이익 컨센서스(120억원)는 전년 대비 42.1% 늘었다. 올해 영업이익(560억원)은 전년 대비 90.56% 급증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이새롬 한국IR협의회 연구원은 “2분기부터 수익성 개선이 본격화되며 하반기까지 실적 개선세가 이어질 것”이라며 “현재 주가 기준 배당수익률은 약 3%로 업계 (평균치) 대비 높은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