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30세 억만장자, 코인 거래소 ‘빗썸’ 인수 추진 보도 나왔다

사진=샘 뱅크먼 프리드 SNS

미국의 억만장자 샘 뱅크먼-프리드(30)가 견인하는 가상화폐 거래소 FTX가 한국의 코인거래소 빗썸 인수를 위한 작업을 추진 중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22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은 익명을 요구한 인수 협상 관계자를 인용, “FTX가 빗썸 인수를 위해 진전된 협상을 진행하고 있으며, 양사는 몇 달 동안 인수 문제를 논의해왔다”고 밝혔다.

가상화폐 정보 사이트 코인게코에 따르면 빗썸은 2014년 설립된 업체로, 현재 일평균 5억6천900만 달러(7천400억 원) 규모의 가상화폐 거래를 처리한다. 국산 코인인 ‘루나’ 폭락 사태와 관련해 최근 한국 검찰이 압수 수색을 시행한 코인 거래소 7곳 중 하나이기도 하다.

인수 건과 관련해 빗썸 대변인은 블룸버그통신에 “현 단계에서 어떤 것도 확인할 수 없다”고 언급했으며, FTX 대변인은 이에 대한 논평을 거부했다.

뱅크먼-프리드의 FTX는 올해 가상화폐 가격 폭락으로 인해 일부 코인 대부업체들이 유동성 위기를 맞닥뜨리자, 이들 회사에 긴급 자금을 지원하며 경영권 인수를 시도한 바 있다. 일례로, FTX는 이달 초 가상화폐 대출 업체인 블록파이에 구제금융을 지원하며 부대 조건으로 이 회사를 인수할 수 있는 권한을 포함한 계약을 맺었다.

또 FTX의 미국 법인인 FTX US는 최근 가상화폐 외에도 주식 거래 업무를 시작했다. 이들이 온라인 증권 거래 플랫폼 로빈후드 지분 7.6%를 취득하자 로빈후드 인수를 고려하고 있다는 추측도 제기된다.

바하마에 본사를 둔 FTX의 시장가치는 320억 달러(약 42조 원) 수준으로 평가된다. FTX를 창업한 뱅크먼-프리드 최고경영자(CEO)는 매사추세츠공대(MIT)에서 물리학과 수학을 전공했으며, 졸업 후 금융업계에서 근무하다가 FTX를 창업하며 가상화폐 업계 억만장자 자리에 앉았다.

포브스 집계 기준 그의 순자산은 205억 달러(26조8천억 원)에 달한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