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네이버, 연세대 전용 ‘스마트캠퍼스 구축’ 협약 체결

권광석(오른쪽)우리은행장과, 한성숙(왼쪽) 네이버 대표이사, 서승환(가운데) 연세대학교 총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우리은행

우리금융지주의 자회사 우리은행 권광석 은행장과 서승환 연세대 총장,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7일 서울 연세대 본관에서 ‘연세대학교 전용 스마트캠퍼스 공동 구축을 위한 3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우리은행과 네이버는 금융, 플랫폼, 교육 분야의 축적된 노하우를 융합해 연세대 학생 및 교직원을 위한 연세페이 및 연세코인 등 금융 플랫폼과 온라인 인증 서비스, 학습 솔루션을 만들기로 했다.

앞서, 우리은행은 지난 달 네이버와 디지털 혁신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으며, 이번 연세대학교 전용 스마트캠퍼스 구축이 첫 번째 공동사업이다. 대학이 은행, IT사와 협업해 3자 간 MOU를 체결한 사례로는 국내 최초다. 또 그 성과물은 국내 타 대학들과 적극적으로 공유해 스마트캠퍼스 사업을 전국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국내외 최고 수준의 연세대 교육 플랫폼, 우리은행 금융 리더십, 네이버의 선진 정보화 기술이 접목돼 다양한 분야에서 창의적인 성과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된다. 이 사업에서 중점을 둘 분야 및 서비스는 ▲연세대학교 전용 간편결제 ‘연세페이’ 서비스 ▲연세대학교 전용 디지털 화폐‘연세코인’개발 ▲우리은행과 네이버 자체 인증서를 통한 학생, 교직원 온라인 인증 서비스 ▲강의/조별 과제물 협업·공유, 실시간 퀴즈, 스케줄 관리 서비스 ▲인공지능 및 교육 빅데이터에 기반한 블렌딩 교육 및 학습 솔루션의 공동 개발 등이다.

특히, ‘연세페이’는 학생 및 임직원이 학교와 제휴 가맹점에서 이용 가능한 모바일 기반 간편결제 서비스로, 간편송금 ․ 더치페이 등 금융기능을 탑재한 통합결제 플랫폼을 구현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연세대학교 전용 디지털화폐인 ‘연세코인’은 강의출결, 교내시설 이용 등 학교활동 참여도에 따라 포인트가 적립되는 멤버십포인트로, 누적된 포인트는 교내시설 등에서 이용 가능하다.

권광석 우리은행장은“연세대학교 전용 스마트캠퍼스는 금융, 플랫폼, 교육 분야가 공동 구축하는 첫 번째 사례”라면서 “이번 협약을 통해 금융과 비금융을 융합해 이용자 중심의 편리하고 창의적인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승환 연세대 총장은 “코로나19 이후에는 대학 내 비대면·온라인 교육뿐 아니라 교내 모든 서비스가 디지털화돼야 한다”며 “우리은행, 네이버와 협업해 연세대학교가 스마트캠퍼스 선두대학이 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