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 거래량 증가하자… ‘증권주’ 덩달아 강세, 실적 ‘탄탄’

80aff16a638a37fddb4165d17cf7d80a.jpg

주요 증권회사 주가가 올해 들어 꾸준히 강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부터 시작된 증시 활황으로 수수료 이익이 증가하면서 사상 최대 실적을 올리고 있기 때문이다. 미국 등이 기준금리를 올리기까지는 1년 정도 시간이 남아있다는 전망이 지배적이기에 당분간 증권주의 상승세는 계속될 것이란 예측이 나온다.

7일 KRX 증권 지수는 0.95% 상승한 895.50을 기록했다. 연초(739.06)에 비해서는 21.17% 올랐다. 지난달 27일 902.83으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이후 이달 3일 855.13까지 하락했으나, 이후 3거래일 연속 상승세를 보였다.

미래에셋증권은 전날 4.34% 오른데 이어 이날도 0.99% 상승한 1만200원에 마감했다. 전날 3.84% 올랐던 삼성증권은 이날도 0.46% 상승한 4만3500원에 마감했다. 한국금융지주는 이날 2.75% 오른 11만2000원을, 키움증권은 1.52% 상승한 13만3500원을 각각 기록했다.

증권주가 상승세를 탄 이유는 탄탄한 실적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전날 실적을 발표한 미래에셋증권은 올 1분기 연결 기준 영업이익이 419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02.2% 뛰었다. 창사 이래 분기 기준 최대 영업이익이다. 주식 거래가 늘며 위탁매매 수수료 수익이 88.3%, 자산관리 수수료 수익이 39.8% 각각 늘었다.

아직 실적을 발표하지 않은 증권사들도 올 1분기에 많은 영업이익을 거뒀을 것이란 전망이 주를 이룬다. 메리츠증권은 삼성증권이 올 1분기에 3772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린 것으로 내다봤다. 이는 전년 동기 154억원에 비해 1701% 크게 뛴 것이다. 키움증권의 경우 3306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둔 것으로 추정했는데, 이는 지난해 1분기 103억원에 비해 3096%가 뛴 수치다.

김지영 교보증권 연구원은 “올해 1분기 일평균 주식 거래대금은 33조3000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20.7%, 전년 동기 대비 122.8% 각각 늘었다”며 “증권사 신용잔고가 늘어 이에 따른 이자수익 증가도 기대된다”고 밝혔다. 그는 “선진국 중앙은행들이 내년 중반은 돼야 기준금리를 인상할 수 있을 것”이라며 “올해는 금리에서 자유로운 시간이 많아 증권주 투자심리에 긍정적 영향을 줄 것”이라고 내다봤다.

증권주의 목표주가도 상향되고 있다. 하나금융투자는 이날 미래에셋증권의 목표가를 1만2000원에서 1만4000원으로 올려 잡았다. 키움증권은 삼성증권의 목표가를 5만4000원에서 5만6000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