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테크 스타트업 “글로벌 지향성을 가지고 성장하라”

 

ADB벤처스와 소풍벤처스는 19일 급성장하고 있는 기후테크 스타트업을 소개하고 ‘ADB벤처스가 전망하는 아시아 기후테크 시장의 미래’를 주제로 온라인 세미나를 개최했다.

ADB벤처스는 아시아개발은행에서 아시아 개발도상국 내 벤처기업 투자를 위해 설립한 투자기관이다.

이날 세미나에는 ADB벤처스의 김민수 심사역이 발제자로 나서 글로벌 지향성을 가지고 성장하고 있는 아시아 대표 기후테크 스타트업을 소개했다.

김 심사역은 “파리협약 이후 전 세계적으로 기후기술 벤처캐피탈(VC)·사모펀드(PE) 투자가 급증해 2016년 66억달러에서 지난해 500억달러로 8배 가까이 성장했다”면서 “전 세계 기후테크 자금의 4% 미만이 아시아 개도국(중국 제외)에 투자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자국에서 탄소배출 감축 성과와 잠재력을 입증한 기후테크 기업들은 아시아태평양 등 개발도상국 시장으로 사업영역을 확대하고 있다며, 주목할만한 기후테크로 △한국 이그린글로벌(E Green Global:첨단 농·생명과학 벤처기업) △미국 스카이캐치(Skycatch:건설 및 토목 인프라 설계·시공·관리 온실가스 배출 감축 스마트 건설 스타트업) △독일 누벤츄라(Nuventura:온실가스 SF6 저감 스타트업) 를 소개했다.

한국의 이그린글로벌은 세계 최초로 작은 크기 무병씨감자(MCT)를 무균 환경에서 상업적 규모로 생산하는 플랫폼을 개발했다. 조직 배양기술로 MCT를 연중 대량 생산할 수 있으며 단기간에 큰 비용을 들이지 않고 씨감자를 생산할 수 있다. 이그린글로벌은 지난해 ADB벤처스로부터 250만달러를 투자받아 아태 지역 개발도상국 시장에 진출했으며, 감자뿐 아니라 고구마·카사바·양파·마늘 등 작물분야를 확대할 예정이다.

미국의 스카이캐치는 자체 개발한 드론 측량·분석 플랫폼으로 대규모 복합 건설 프로젝트의 이산화탄소 배출을 감소시킨다. 프로젝트 현장을 지속적으로 정확하게 추적하여 업무효율을 크게 개선함으로써 온실가스를 감축하는 것이다. 기후 전문가들에 따르면 건설·토목·광업 분야에서 나오는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전 세계에서 나오는 배출량의 2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이에 스카이캐치는 아태개도국 건설현장의 비효율적인 현장 운영, 잦은 지연, 재작업, 낭비등을 예방하기 위해 2㎝ 이하 정확도의 레이저 스캔 디지털 3차원(3D) 모델을 아태 시장에 저가로 공급할 계획이다.

독일의 누벤츄라는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온실가스로 꼽히는 육불화황(SF6)을 제거하는 개폐기 기술을 개발했다. 누벤츄라는 이 특허기술로 연간 약 1억대 자동차의 이산화탄소 배출량에 상응하는 SF6를 줄이겠다는 목표와 함께 아시아 지역을 SF6 무배출 에너지로 전환한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

김 심사역은 “이그린글로벌, 스카이캐치, 누벤츄라 등 기후테크 기업의 탄소배출 감축량을 ADB 등 국제기준으로 평가해 투자여부를 결정한다”면서 “지원대상이 되면 ADB 네트워크를 활용해 다국적개발은행(MDB)·투자사와 연결하고 시제품 개발, 스케일업 등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소풍벤처스 관계자는 “지난 30년간 전체 온실가스 배출량의 상당 부분이 아시아 지역에서 발생했다는 조사자료가 있다”며 “기후 문제는 한 국가에서 해결할 수 없다는 점은 확실하다. 이러한 점 때문에 기후기술 스타트업은 초기 설립때부터 글로벌 지향성을 가지고 성장해야 한다”고 말했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