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강원 특구에서 “액화수소 사업화” 실증

[사진출처=중소벤처기업부]

중소벤처기업부와 강원도는 오는 13일부터 강원 액화수소산업 규제자유특구에서 ‘액화수소 저장제품 제작 및 액화수소 저장·운송 실증’을 시작한다.

이번에 실시하는 실증은 엘엔지(LNG)에서 뽑아낸 기체 상태의 수소를 냉동 액화시켜 저장·운송하고 수소 선박이나 드론에 활용하는 실증으로, 액화수소 생산, 저장, 운송, 활용 등 산업 전주기의 상용화를 목표로 삼고 있다.

액화수소 분야에서 이뤄지는 첫 실증 사업이며, 강원 액화수소 특구는 액화수소 분야에서 실증을 추진하기 위해 지정된 바 있다. 수소 산업에서는 수소를 저장하고 운송하기 쉽도록 기체 수소를 액체로 만들어 부피를 줄이는 기술이 필요하다. 액체수소는 기체수소에 비해 부피가 800분의 1로 줄어 대용량 저장이 가능하며 200bar 고압 저장 튜브 트레일러 대비 10배 정도 운송 효율이 높다.

그러나 국내 현행법상 액화수소 생산, 저장 등의 관련 법령 및 기준이 없어 수소 산업 성장에 제약이 있었으며 이에 중기부는 규제에서 자유로운 강원 특구에서는 이와 관련한 연구·개발을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실증 작업은 ‘액화수소 용기 및 저장탱크 제작’과 ‘액화수소 저장·운송’으로 액화수소를 담을 수 있는 용기, 탱크, 탱크로리를 제작하고 운송하는 내용이다. 현대로템, 하이리움산업 등 22개사가 참여해 11월말까지 진행할 예정이다.

중기부는 “이번 실증 착수에 이어 앞으로 다른 세부 사업인 액화수소 생산, 충전소 제작, 모빌리티(선박 및 드론) 제작·운항에 대해서도 관계기관과 협의를 벌여 자체 안전 기준을 마련한 뒤 연내 실증 착수를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권혜린 중기부 규제자유특구단장은 “그 동안 신산업·신기술 분야인 액화수소에 대한 기준이 없어 해당 분야 기술 개발 및 상용화에 제약을 받았는데, 이번 실증 착수로 액화수소 산업이 한 단계 발돋움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강원도 내에서 추진 중인 수소시범도시 인프라 기술개발사업, 수소생산시설구축사업, 수소 저장운송 클러스터 조성 사업 등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업들도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