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울산시, 1만명 게놈데이터 활용…바이오 빅테이터 실증

울산 게놈서비스산업 규제특구에서 양질의 중소기업 바이오헬스케어 빅데이터 시스템 구축을 위한 바이오데이터팜 활용 실증 작업에 들어갔다.

중소벤처기업부와 울산광역시는 4일 울산 게놈서비스산업 규제자유특구(울산 게놈 특구)에서 ‘1만명 게놈데이터 기반 바이오데이터팜 활용 실증’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바이오데이터팜’은 대용량 바이오 빅데이터를 저장하고 고속 분석하는 슈퍼컴퓨터를 일컫는다.

이번 실증 작업에서는 ‘유전정보 분석체계 고도화 서비스 제공’ 및 ‘질환별 진단 도구개발’ 등을 목표로 그간 생명윤리법에 의해 사용하기 어려웠던 유전정보를 특구 생명기업에 한하여 제한적으로 허용·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그동안 바이오헬스케어 중소기업들은 수준 높은 양질의 대용량 바이오데이터가 필요했으나, 데이터의 부재와 활용의 규제로 사업화에 한계가 있었다. 이에 중기부는 울산 게놈 특구에서 1만명 게놈데이터를 기반한 3개 실증사업 △바이오데이터팜 구축·운영·실증 △질환별 진단 지표(마커) 개발 실증 △감염병 발생 대응 온라인 체제 기반(플랫폼) 구축 실증을 추진해 바이오헬스산업 활성화의 기틀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먼저 ‘바이오데이터팜 구축·운영·실증’ 사업은 유전이나 의료정보 관련 바이오 빅데이터를 수집·분석·관리할 수 있는 ‘바이오데이터팜’을 구축하고, 양질의 바이오 빅데이터를 기업 등에 제공한다.

두번째로 ‘질환별 진단마커 개발 실증’ 사업은 바이오데이터팜에서 제공하는 바이오 빅데이터를 활용해 질환별(심혈관, 우울증, 복합만성질환)로 정밀하게 위험도를 예측할 수 있는 진단 지표를 개발한다.

세번째인 ‘감염병 발생 대응 플랫폼 구축 실증’ 사업은 감염병 진단키트 및 백신, 치료제 후보물질을 개발하기 위해 감염병 질환자의 데이터 정밀분석 플랫폼을 구축한다.

중기부는 실증이 완료되면 개인 맞춤형 진단․치료 등 신의료기술 개발뿐만 아니라 감염병 대응 역량까지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성공적인 실증을 통해 안전성을 입증하고, 그 결과를 바탕으로 바이오 의료산업 활성화 및 규제법령 정비도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권혜린 중기부 규제자유특구기획단 단장은 “바이오데이터팜 운영을 통해 확보된 데이터·노하우는 바이오헬스분야의 혁신적인 경쟁력이 될 것”이라며 “게놈 정보 산업화를 통해 다양한 맞춤형 의료, 헬스케어 서비스 산업이 성장할 수 있도록 실증사업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박순철 혁신산업국장은 “게놈서비스산업 규제자유특구 실증사업을 통해 게놈데이터의 상용화 가능성을 입증해 나가겠다”며 “중기부와 긴밀히 협력해 울산게놈서비스산업 규제자유특구를 성공적으로 완수하고 게놈 기반의 바이오산업 중심지 역할을 해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