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서 화이자 백신 접종한 70대 男 하루만에 사망… 당국 “연관성 조사 중”

해당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 사진=연합뉴스

제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화이자 백신을 맞은 70대 남성이 접종 후 만 하루 만에 사망했다. 이에 방역 당국이 백신과의 연관성 여부를 조사 중이다.

제주도는 제주시 지역 접종센터인 한라체육관에서 지난 21일 오후 화이자 백신을 맞은 A씨(79)가 22일 오후 10시쯤 집에서 쓰러진 채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이날 새벽 사망했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해당 병원은 A씨가 기저질환은 있었지만 사망 원인이 명확하지 않다고 진단했고, 백신 접종으로 인한 중증 이상사례로 의심된다며 제주도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보건당국은 병원 측의 신고내용 등을 바탕으로 사망 원인 등을 조사 중이다.

앞서 지난 14일 접종을 맞은 B(90)씨도 화이자 백신 접종 후 5일만인 19일 사망했다. A씨와 B씨는 평소 고혈압 등 기저질환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도 관계자는 “현재로서는 백신과의 연관성을 언급하기 어렵다”며 “백신으로 인한 사망 여부는 역학조사와 의료진 소견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질병관리청이 결정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제주에서는 4월 1일부터 만 75살 이상 고령층을 대상으로 화이자 백신이 접종되고 있으며, 현재까지 백신 접종에 따른 이상반응은 230여 건이 신고됐다.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