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주 연이어 1분기 ‘깜짝실적’… KB금융·신한지주 등 강세

KB금융, 신한지주 등 은행주들이 일제히 상승세를 보였다. 1분기 실적발표 시작과 함께 주요 은행주들이 깜짝실적 랠리를 이어가며 기대감이 커진 영향이다.

23일 KB금융은 1.5% 오른 5만4300원에 마감했다. 하나금융지주(2.14%), 신한지주(0.67%), DGB금융지주(1.36%) 등도 강세다.

주가 상승은 외국인과 기관이 주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외국인은 KB금융 주식을 389억원어치 순매수했다. 기관은 112억원어치 매수했다. 외국인과 기관은 하나금융지주도 각 93억원, 69억원어치 사들였다. 신한지주도 각 143억원, 81억원 매입했다.

전날 KB금융은 당기순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72.9% 늘어 1조2852억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증권사 평균 예상치인 1조752억원을 2000억원 이상 뛰어넘은 실적이다.

신한지주는 1분기 순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28.27% 늘어난 1조2179억원을 달성했다. 증권사 예상 증가율인 15.7%(순이익 1조790)을 두 배 가까이 상회하는 ‘깜짝 실적’이다. 우리금융지주도 순이익이 7184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28.8% 증가해 예상치를 크게 상회했다.

주요 업체들이 호실적을 기록하며 은행주 전반의 투자심리가 개선됐다. 다른 은행주도 깜짝 실적을 달성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투자심리를 부추긴 것이다. 전배승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전세계적으로 시장금리가 상승추세여서 2분기에도 실적이 좋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실제로 미국에서도 은행주들이 깜짝실적을 기록한 바 있다. 이베스트투자증권에 따르면 미국 5대 은행의 올해 1분기 순이익은 373억달러로 작년 동기 대비 232% 폭등했다. 주가도 강세다. 뱅크오브아메리카는 작년 11월부터 주가가 61.8%가 뛰었다.

다만 국내 은행주는 미국과 같은 상승률을 기대하기는 힘들 것이라는 전망이다. 코로나19를 계기로 배당금을 삭감했는데, 배당정책의 정상화가 아직 이뤄지지 않은 상황이기 때문이다.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