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7월 경기전망지수 하락…2개월째 하락세

[자료출처=중소기업중앙회]

세계 경기침체 우려와 원자재 가격 급등으로 중소기업의 체감경기 전망이 두 달 연속 하락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28일 ‘2022년 7월 중소기업경기전망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15일∼22일까지 중소기업 3150곳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7월 업황 경기전망지수(SBHI)는 지난달보다 4.6포인트(p) 내린 81.5로 나타났다.

경기전망지수가 100보다 낮으면 경기전망을 부정적으로 보는 기업이 많다는 의미이다.

5월 경기전망지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최고치인 87.6을 기록했다. 그러나 6월에는 전달보다 1.5p 하락한 86.1을 기록했고, 7월에는 4.6p 하락하여 81.5p 까지 내려가며 두 달 연속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업종별로는 제조업의 7월 경기전망지수가 84.4로 전월보다 2.7p 하락했고 비제조업은 80.0으로 5.5p 떨어졌다. 건설업(77.1)과 서비스업(80.6)도 각각 5.1p, 5.6p 하락했다.

특히 하락폭이 두드러진 세부 업종을 살펴보면 △제조업에서는 비금속광물제품(12.8p↓), 1차금속(10.4p↓), 섬유제품(9.4p↓) △서비스업에서는 예술·스포츠 및 여가 관련 서비스업(10.5p↓), 부동산업 및 임대업(7.9p↓)의 하락폭이 컸다.

중기중앙회는 “최근 원자재값 상승, 금리상승, 글로벌 경기 둔화 등에 대한 우려가 커지며, 다음달 중소기업 체감경기에 대한 기대감이 다소 위축됐다”고 분석했다.

6월 중소기업의 경영상 어려움 요인(복수응답)으로는 내수부진(55.8%), 원자재 가격상승(54.5%), 인건비 상승(42.7%), 업체간 과당경쟁(36.1%), 물류비상승 및 운송난(36.0%)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물류비 상승 및 운송난’은 전달(28.4%)에서 36.0%로 증가했다.

수출 전망은 87.1에서 89.5로 상승했지만 내수판매(86.9→81.6), 영업이익(81.2→78.2), 자금사정(82.5→79.7) 전망은 6월에 비해 하락했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