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M&A 활성화 위해 “지원펀드 3배확대·투자규제 개선”

 

정부는 중소·벤처기업의 인수·합병(M&A) 활성화를 위해 M&A 지원 펀드는 늘리고 투자 규제는 줄여 나간다.

중소벤처기업부는 23일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중소·벤처기업의 M&A 활성화를 위한 ‘2022 M&A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이번 컨퍼런스는 중기부가 지정 운영하고 있는 12개 M&A지원센터간 협업으로 진행됐으며, M&A의 새로운 성장 동력을 확보하고자 하는 중소·벤처기업과 대·중견기업간 협력 및 교류의 장이 되었다. 관련하여 M&A 희망 매도기업의 IR발표, M&A 희망 기업간 1:1 매칭상담, M&A 특강 등의 프로그램, 정책간담회 등이 진행됐다.

조주현 중기부 차관은 M&A 활성화를 위한 자금지원과 제도개선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올해 M&A 전용 벤처펀드와 LP지분유동화펀드, 벤처재도약 세컨더리 펀드 등 중간회수 펀드를 지난해 1010억원보다 3배 확대한 3200억원 규모로 조성하며, 투자규제에 있어서는 M&A 벤처펀드가 기업 인수를 추진하는 상장법인에도 투자가 가능하도록 해 기업 인수를 지원하고 투자목적회사 설립을 허용하는 등 시장친화적으로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중소기업 M&A 지원센터’는 공공기관 운영 위주에서 벗어나 올해부터는 회계법인, 법무법인, M&A 전문 벤처캐피탈 등 실제 M&A시장의 주체들을 참여시켜 컨설팅 지원 기능을 강화한다.

중소기업 M&A 지원센터에 참여하는 12개 기관은 이날 ‘M&A 활성화를 위한 공동선언문’을 통해 M&A 지원 기반을 강화하고 M&A 계획 수립, 컨설팅, 기업가치평가, 필요자금 연계 등 M&A 과정에서 필요한 제반 사항을 적극 지원할 것을 선포했다.

중기부는 기업형 벤처캐피탈 활성화를 지원해 대기업의 전략적 투자와 M&A 촉진을 지원한다. 대기업이 기업형 벤처캐피탈을 통해 미래성장을 이끌 신수종 사업이나 신기술을 발굴·도입할 수 있도록 전략적 투자에 적극 나설 수 있도록 한다.

조 차관 주재로 열린 ‘M&A 정책간담회’에서는 중소기업 M&A 지원센터 관계자들과 중개 기관, 국내 사모펀드(PEF) 관계자 등이 참여해 M&A를 위한 자금공급, 세제지원, 규제완화 등과 관련한 다양한 애로사항을 건의했다.

조 차관은 “중소·벤처기업의 실질적인 M&A 활성화를 위해 지속해서 노력하겠다”면서 “업계에서 수렴한 의견에 대해서는 관계 부처와도 협의해 적극적으로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