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니지M ‘불매운동’ 휘청인 엔씨소프트… 악재 딛고 주가 회복할까

사진=연합뉴스

‘게임 대장주’ 엔씨소프트 주가가 최근 반등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 2월 100만원이 넘었던 엔씨소프트 주가는 지난달 게임 이용자들이 회사 상대 불매 운동을 벌이며 83만원대까지 폭락했다.

16일 엔씨소프트는 0.87% 내린 91만2000원에 마감했다. 지난 13일부터 15일까지 사흘 연속 상승세를 지속하다 조정을 받았다.

엔씨소프트는 지난 1월 대표 게임인 ‘리니지M’의 캐릭터 능력치를 향상시켜주는 ‘문양’ 시스템에 돈이 보다 적게 소모되도록 하는 업데이트를 진행했다. 하지만 그동안 문양에 큰 돈을 썼던 이용자들이 반발에 나섰고, 나흘 만에 업데이트를 취소했다. 업데이트 기간에 결제한 이용자들에게 결제 금액을 돌려줄 때 현금이 아닌 게임 머니로 환불을 진행하며 원성을 샀다. 지난 2월 8일 103만8000원을 기록했던 주가는 지난달 29일 83만4000원까지 떨어졌다. 당시 신한금융투자는 목표주가를 120만원에서 105만원으로 12.5% 내렸다.

최근 들어 증권사들은 엔씨소프트의 악재가 마무리됐다고 평가하는 분위기다. KB증권은 “2분기부터 블레이드앤소울2와 트릭스터M 출시 등으로 실적 반등이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KB증권은 엔씨소프트의 2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50.6% 늘어난 3146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메리츠증권은 “엔씨소프트의 주가는 악재가 다 반영된 최저가(bottom value)”라며 목표주가를 130만원으로 유지했다. 한국투자증권은 “2분기부터 블레이드앤소울2 등이 출시되고 이후에도 아이온2 등 장기적 성장을 견인할 수 있는 신작이 출시 대기 중”이라고 분석했다.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