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생산직, “하루 평균 10만697원 번다”

[자료출처=중소기업중앙회]

올해 상반기 중소기업 생산직 직원의 평균 일급은 10만원이 갓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는 ‘2022년 상반기 중소제조업 직종별 임금조사’를 20일 발표했다.

상반기(3월 기준) 129개 직종의 하루 8시간 근로기준으로 계산해보니 평균 일당은 10만697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상반기(9만7221원)보다는 3.6%, 하반기(9만8336원)보다는 2.4% 증가했다.

이번 조사는 중소 제조업체 1400개사(매출액 30억원이상, 상시근로자 10인 이상)를 대상으로 실시했으며, 조사 결과는 중소기업과 정부·공공기관 간 계약 체결 때 노무비 산정의 기초자료로 활용된다.

평균 노임의 범위는 기본급·위험수당·생산장려수당·자격 수당 등 기본급 성격의 통상적인 수당은 모두 포함되어 있다. 반면 유급휴일(주휴) 수당·중식대·교통비 등 그 외 수당은 포함하지 않았으며, 1개월 미만 근무 근로자·일일근로자·단시간 근로자(파트타임 근로자 등)·산업기능 요원 등도 조사대상에 제외됐다.

가장 일급이 높은 직종은 화학공학 품질관리사로 평균 일급이 14만4007원이었으며, 패턴사 13만9822원, 전기기사 13만6672원 순이었다. 가장 낮은 직종은 ‘유리절단 및 재단원’으로 7만4494원, 재봉 기능원 7만5961원, 신발 제조기 조작원 7만8707원 순이었다.

주요 직종별 상승폭은 부품조립원의 평균 일급은 8만8369원으로 지난해 하반기 대비 3.1% 올랐고, 단순노무종사원은 8만4303원으로 2.8%, 작업반장은 12만898원으로 0.9%씩 증가했다.

공표된 조사노임은 7월 1일부터 적용될 예정이며, 자세한 조사 결과 보고서는 중기중앙회 홈페이지(www.kbiz.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