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사원 “LH 정규직 전환자 중 93명은 임직원 친인척”

비정규직에서 정규직으로 전환된 LH(한국토지주택공사) 직원 중 7%가 감사원의 감사 결과 기존 임직원의 친인척인 것으로 드러났다. 감사원이 2년 전 감사 후 불공정 채용이 있다고 적시했지만 LH는 이를 전혀 개선하지 않은 것이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정의당 심상정 의원이 LH로부터 확보한 자료에 따르면, 감사원이 2019년 실시한 ‘공공기관 고용 세습 실태’를 확인한 결과 1300여 명의 정규직 전환자 중 6.9%에 해당하는 93명이 임직원 친인척인 것으로 나타났다.

감사원은 이들 가운데 5명은 채용 절차 중 임직원의 채용 청탁 등이 있었다고 적시했다. 지역 본부장이 부사장의 딸 채용을 챙겨주거나, 센터장이 동생의 면접 심사위원으로 들어가 최고점을 주는 사례도 있었다.

이렇게 채용된 5명 중 4명은 현재까지도 LH에서 여전히 근무 중이며, 그만둔 1명도 ‘개인사유’로 퇴직한 것으로 알려졌다.

심 의원은 “비리가 밝혀졌음에도 법적 근거가 없다는 이유로 버티는 건 국민들이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며 직업윤리 제고와 관련 법 개정을 촉구했다.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