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가 1500억원을 투자하는 슈퍼스타트

LG가 3년간 1500억원을 투자해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육성하기 위한 이노베이션 브랜드를 출범시키겠다고 나섰다.

지난 8일, ‘슈퍼스타트 브랜드 데이’를 서울 성수동에서 개최하였으며 해당 행사에서 슈퍼스타트(SUPERSTART) 브랜드 출범을 통해 스타트업 육성에 대한 계획을 밝혔다.

‘슈퍼스타트(SUPERSTART)’의 브랜드명의 의미는 청년사업가들이 ‘담대한(SUPER) 첫 걸음을 시작하다(START)’는 의미를 지녔다. LG그룹 차원의 오픈 이노베이션 플랫폼 브랜드로서 슈퍼스타트는 유망 스타트업과 LG 계열사·벤처캐피털(VC)·액셀러레이터(AC)·공공기관·대학 등을 연결해주는 역할을 한다.

3년간 1500억원이 투자될 LG의 슈퍼스타트는 300개의 유망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육성하여 신규 일자리 2000개를 창출할 계획이다.

LG의 오픈 이노베이션 플랫폼, 슈퍼스타트에 선정된 스타트업에게 제공되는 내용은 다음과 같다.

  1. 사업화검증(PoC) 프로그램 지원: 아이디어를 검증하고 사업화까지 이뤄질 수 있도록 LG그룹의 R&D 조직이 모여 있는 LG사이언스파크에 PoC 전용 공간을 마련해 매년 100억원 이상 지원할 예정
  2. 최대 1억원의 사업화 지원금 제공: 초기 단계 스타트업인 ‘슈퍼스타트 인큐베이터’에 선정될 시
  3. 그룹 차원의 기술 개발 협력, 사업협력, 투자 유치 등 제공
  4. 법무·구매·재무·인사 등을 자문: LG 임직원으로 꾸려진 ‘슈퍼스타트 크루’를 통한 자문 지원
  5. 400평 규모의 스타트업 전용 업무 공간 무상 제공: LG사이언스파크 내 ‘슈퍼스타트 랩’ 무상 제공. 해당 랩에서는 지난 4년간 20여개 스타트업에서 100명 이상의 청년사업가를 배출

슈퍼스타트를 통해 용기 있고 과감하게 도전하는 스타트업들에게 진정성 있고 실용적인 지원을 하는 데 주력하여 이는 더 나은 내일을 위한 위대한 시작이라며 LG사이언스파크 박일평 사장은 말했다.

또한 해당 프로그램을 통해 스타트업 생태계 확대를 도우면서 스타트업으로부터 혁신 기술이나 신규 사업에 대한 통찰력을 얻을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고 LG 관계자는 말했다.

올해 하반기에 열릴 ‘슈퍼스타트 데이’는 유망 스타트업 발굴 및 육성을 위한 첫 시작이며, 해당 행사에 참여를 원하는 스타트업은 LG사이언스파크 홈페이지를 통해 이달 말부터 신청이 가능하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