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곡물가 급등으로 “식품 중소기업의 80% 경영악화”

[사진출처=연합뉴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여파로 국제 곡물 가격이 치솟으면서 국내 식품제조 중소기업 중 80%는 경영에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조사됐다.

중소기업중앙회는 5월 12일~23일까지 국내 식품제조 중소기업 213곳을 대상으로 한  ‘수입농산물가 급등에 따른 식품제조 중소기업 실태조사’ 결과를 7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쌀·밀 등 국제 곡물가의 급등으로 인해 식품제조 중소기업의 37.6%는 매우악화, 45.1%는 다소악화를 겪고 있다고 답했다. 총 82.6%가 경영 악화를 겪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로 인해 전년 대비 올해 영업이익이 감소할 것이라고 전망한 기업은 응답기업의 73.7%였으며, 이 중 영업이익이 20%이상 감소할 것이라고 우려한 기업도 26.3%나 나왔다.

아울러 원재료가격 상승 전망에 대해 36.2%가 ‘전년대비 10%이상 20%미만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제품가격 인상에 대해서는 △당장 계획이 없지만 단가 급등이 지속되면 인상을 고려하겠다는 곳이 35.7% △원가 증가분만큼 인상할 계획이라고 한 곳이 26.8% △증가분보다 적은 수준으로 인상 계획이 있다고 답한 곳은 23.9% △특별한 인상 계획이 없다고 한 곳도 13.6% 로 나타났다.

인상계획이 없는 이유는 △타사 대비 경쟁력 하락 우려 58.6% △납품처와의 관계 악화 우려 24.1% △경영여건 상 감내가능 17.2% 순이었다.

올해 수입곡물 수급전망에 대해 71.4%가 원활하지 않다고 답했다. 이 중 수입곡물을 국산곡물로 교체할 계획이 있는 13.6%에 불과했는데, 그 이유는 58.7%가 국산 원재료 가격이 높아 교체가 어렵다고 답했다.

가장 필요한 정부 정책으로는 △식품원료 구매자금 지원확대 49.8% △조기공매 등 비축물량 방출 통한 시장안정 47.9% △TRQ물량(Tariff Rate Quota, 저율관세율할당물량) 확대 등 고정운용 및 비축량 확대 40.4% △농산물 의제매입세액 공제율 상향조정16.9% 순이었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