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비 창업자의 필수템 “상권정보시스템 개편”

 

[이미지출처=상권분석시스템 누리집]

중소벤처기업부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예비창업자와 소상공인에게 유용한 ‘상권정보시스템’을 빅데이터 기반으로 쉽게 볼 수 있도록 개편했다고 3일 밝혔다.

‘상권정보시스템’은 예비창업자의 의사결정을 돕고 소상공인의 경쟁력 향상을 도모하기 위해 제공되는 서비스로, 약 8300만건 이상의 데이터로 상권, 경쟁, 입지, 수익 등을 분석해 창업 및 경영에 필요한 정보를 무료로 제공한다. 지난 2006년 이후 누적 이용건수가 1200만건을 넘을 정도로 가시적인 성과도 창출했다.

이번 개편으로 인해 매출 예측 업종 확대, 자동 상권 영역 및 요약보고서 서비스 등 분석 기능 강화, 카카오톡 구독 등 이용자 편의성이 높아졌다.

경영컨설팅 서비스 제공분야를 기존 5개에서 15개 업종까지 확대했다. 경영컨설팅은  예상 매출액, 동일업종 점포수, 유동인구 등을 상세하게 분석해주는 서비스로, 기존 5개는 한식, 치킨, 카페, 분식, 고깃집이 해당됐으며, 이번에 신규로 추가된 10개 업종은 해장국, 중국집, 미용실, 세탁소, 화장품판매점, 술집, 슈퍼마켓, 의류, 안경업, 제과점이다.

전국 도로망 데이터를 바탕으로 비정형적 지역·업종별 상권 영역을 자동으로 구현하는 서비스도 신규 도입했다.

관심 지역·업종 및 잠재 고객 현황 정보를 카카오톡이나 문자를 통해 매월 정기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상권 맞춤형 구독 보고서’도 신설했다.

마지막으로 지역 및 업종별 통계현황을 한눈에 알아볼 수 있는 ‘소상공인 스마트보드’도 신규 구축했다.

배석희 중기부 소상공인정책과장은 이번 개편을 통해 “정부, 민간 등에 분산된 다양한 상권정보를 빅데이터화 해서 예비창업자가 창업하는데 합리적인 의사결정을 하도록 돕고,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의 경쟁력 향상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