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총 400억 규모 “중소기업 매출채권 팩토링” 실시

 

중소벤처기업부는 기술과 사업성이 우수한 신기술사업자에 총 400억원 규모의 ‘중소기업 매출채권 팩토링’ 공급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매출채권 팩토링이란 중소기업이 보유한 매출채권을 정책기관이 인수해 매출채권의 조기 현금화를 지원하는 사업을 일컫는다.

구매기업이 매출채권을 담보로 은행에서 대출을 받은 후 부도가 날 경우, 해당 대출금의 상환의무는 판매 기업에게 돌아간다. 이로 인해 판매기업도 연쇄 부도가 날 위험에 처해지는 상황이 발생할 가능성이 생긴다.

이에 따라 중기부는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상환청구권이 없는 ‘팩토링 금융’을 올해 400억원 규모로 신규 추진하기로 했다.

지원 대상 기업은 물품 또는 용역 공급을 통해 매출채권을 취득한 기술성 및 성장 가능성이 높은 신기술사업자로, 구매기업과 최근 6개월 동안 2회 이상의 거래실적이 있어야 한다.

대상 채권은 자금융통 등의 목적이 아닌 상거래로 발생한 1000만원 이상, 만기일까지 90일 이내인 전자세금계산서 발행분이다.

기업당 지원 한도는 매출액의 50% 내에서 판매중소기업과 구매기업 모두 30억원까지이다.

기술보증기금이 매출채권을 인수할 때는 연 2.5∼6.5%의 할인율이 적용되며, 90일짜리 매출채권으로 신청시 실제 판매중소기업이 부담할 할인율은 약 0.82% 정도이다.

팩토링 신청은 기술보증기금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며 에산 소진시 조기 마감될 수 있다. 신청을 원하는 기업은 온라인 신청 후 전국 62개 기술보증기금 영업점을 통해 상담받을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기술보증기금 홈페이지 또는 기업마당에서 확인 가능하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