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2027년까지 스타트업에 1000억원 투자

[권오규 현대차 정몽구 재단 이사장,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사진 가운데). 펠로 대표들과 기념 촬영. 사진출처=현대차그룹]

현대차그룹과 현대차 정몽구 재단은 2027년까지 1000억 규모를 투자해 국내 스타트업 250개를 육성하고 이를 통해 6000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대차 그룹과 정몽구 재단은 30일 서울 명동에 위치한 ‘온드림 소사이어티’에서 ‘H-온드림 오프닝 임팩트 데이’ 행사를 개최하고 스타트업 육성 5개년 계획을 공개했다.

2012년부터 지난해까지 10년간 ‘H-온드림 사회적 기업 창업 오디션’, ‘H-온드림 스타트업 그라운드’ 등 스타트업 육성사업을 지속해오고 있으며, 그 동안 스타트업 266개 육성·일자리 4588개를 창출하는 성과를 이뤘다.

그룹과 재단은 지난해부터 지원해온 임팩트 스타트업에 내년부터 5년동안 1000억원 규모의 투자를 진행해 이들의 안정적인 성장을 도울 방침이다. 임팩트 스타트업은 사회문제 해결과 수익을 동시에 창출하는 스타트업을 일컫는다.

투자금 1000억원은 신규 펀드 조성으로 150억원을 직접 투자하고, 업설명회(IR) 지원이나 인베스터 데이 개최 등으로 투자를 유치해 850억원을 마련할 계획이다.

2021년 연간 28개의 스타트업을 신규 선발해왔으나, 2023년부터는 연간 50개로 늘려 2027년까지 5년간 총 250개의 스타트업을 육성하고, 이를 통해 신규 일자리 6천개를 창출한다는 목표를 가지고 있다.

경영, 인적자원 관리 등 조직 역량 강화 프로그램을 시행하며, 공동 채용박람회를 마련해 우수 인력을 채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한 해당 프로젝트가 장기적으로 지속될 수 있도록 다양한 인센티브를 지원할 계획이다.

공영운 현대차그룹 사장은 “새로운 도약을 앞둔 ‘H-온드림 스타트업 그라운드’와 함께 더 많은 임팩트 스타트업이 탄생하고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지난 3월부터 모집·심사를 거쳐 신규로 선발된 스타트업 25곳이 소개됐으며, ‘주차장을 만드는 사람들’ 등 3개 신규 팀이 사업 비전을 발표하기도 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일자리 창출을 적극 지원하고 사회문제 해결에 앞장서는 등 기업의 사회적 역할과 책임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