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디지털 전환 “스마트공장, 기업 수준별 지원 필요”

[사진출처=파이낸셜뉴스]

중소기업중앙회는 26일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2022년 제1차 중소기업 4차산업혁명위원회’를 개최했다.

이번 위원회는 4차 산업혁명 시대 중소기업의 재도약 방안과 신산업·기술 개발 지원 등 중소기업의 혁신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구성됐으며, 스마트공장 보급 확산과 관련한 논의가 중점을 이뤘다.

발제를 맡은 김주미 중소벤처기업연구원 수석연구위원은 ‘중소기업 디지털 전환전략(스마트공장 중심으로)’ 주제로 스마트공장 보급 현황을 파악하고 정책 방향을 제안했다.

김 위원은 중소기업의 디지털 전환을 지원하기 위해 정부는 △디지털 전환 수준이 높은 중소기업에 대해서는 메타버스, 디지털 트윈 등 신기술 적용을 지원하고 △디지털 수준이 낮은 기업에 대해서는 기본 지원에 집중하는 정책 펼쳐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스마트공장을 통한 ESG 관리 연계 △스마트공장 보안정책 수립등을 제안했다.

정종필 성균관대 교수는 중소기업이 효과적으로 디지털 전환을 하기 위해서는 4단계(전사적 실현목표 구체화, 인적자원 확보, 영향 작은 부분부터 개선, 고객서비스 확대하는 비즈니스 모델) 접근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엄정훈 아이리녹스 대표는 “중소기업들이 실제 체감할 수 있는 스마트공장이 보급·확산되기 위해서는 업체 수요에 맞는 다양한 유형의 모델이 적용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중연 한국컴퓨팅사업협동조합 이사장은 “현재 중소기업은 기술유출 등의 피해에 무방비로 노출돼있는 실정”이라며 이를 해결하기 위해 솔루션과 장비의 국산화, 중소기업 보안역량 강화를 위한 상시 컨설팅 운영 및 자금 지원 등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박한구 스마트제조혁신추진단장은 자체 전산구축, 보완시스템 도입 등에 들어가는 ICT제반비용 절감을 위한 해법으로 클라우드 컴퓨팅을 제시했다.

이주연 공동위원장은 “기존 다수기업 대상 보급형 스마트공장 도입을 통한 디지털전환 정책에서 점차 고도화 중심으로 정책이 추진되고 있는데 기업 수준별 차등 지원정책이 필요하다”며 “고도 수준의 기업은 신기술(메타버스, 디지털트윈 등)을 통한 디지털 전환 고도화를 지원하고, 디지털 수준이 낮은 기초수준 기업에는 기본 지원에 집중하는 투트랙(Two-Track) 접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