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 중기부 장관, “주52시간제 손질 필요”… 국회 협조 필요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사진출처=연합뉴스]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주52시간제 손질이 필요하다고 강조하며 국회의 협조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26일 경기 창조경제혁신센터 창업존에서 게임·소프트웨어 중소벤처기업 대표들 10여 명과 간담회를 가졌다.

중기부가 개최한 이번 간담회는 주52시간제와 중소·벤처기업의 인력난이 심화하자 ‘맞춤형’ 지원 정책을 마련하기위해 추진됐다. 특히 게임·SW분야 기업인과 간담회를 한 이유는 다른 업종에 비해 업무 특성상 근무시간이 유연해야 하므로 주 52시간제를 지키는데 어려움이 크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 장관은 “시간에 비례해서 생산성이 나는 시간 베이스 업종보다 ‘결과 베이스’ 업종이 많아지고 있는데 주 52시간제는 말이 안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주 52시간제는 열악한 제조 분야 노동 착취 현장에서 노동력을 제공하는 인력을 위해 양질의 노동 환경을 만들기 위해서 나온 제도로 굉장히 선의의 법안”이지만 “문제는 모든 사람에게 (주 52시간제를) 적용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근로자의 건강권 보호와 함께 기업경영에 지장이 없도록 산업 특성별 근로시간을 유연하게 조절·활용할 수 있는 제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덧붙여 “중소벤처기업부는 신 정부에 강력하게 주52시간제 손질을 어필할 것이다”, “이를 관철하기 위해서는 국회의 숫자가 많은 쪽에서 목소리를 받아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 장관은 관련 업계의 인력난 해소를 위해 정부가 디지털 분야 인력 양성과 공급을 확대할 계획이라고도 전했다.

이 장관은 “중소벤처기업이 우선 성장하는 회사가 돼야 해결될 수 있고, 직원들이 누릴 수 있는 복지 인프라를 대기업 수준으로 중소기업이 연합해서 끌어올리도록 중기부가 고민 하고 있다”며 “인력이 중소벤처기업에 오래 머무를 수 있도록 부가가치가 높은 대중소 경제 관계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중기부는 간담회에서 논의된 사항을 토대로 애로 해소에 노력하고 향후에도 기업과의 소통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