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벤처 제품 판로 확대 “중소기업 전용 T커머스 신설” 필요

 

[사진출처=머니투데이]

판로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벤처 기업을 위한 T커머스 채널을 신설해야한다는 목소리가 모아지고 있다.

중소기업중앙회와 중소벤처기업정책학회는 23일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중소·벤처기업 판로확대 방안마련을 위한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국민의힘 한무경 의원, 정윤모 중기중앙회 상근부회장, 김용진 중소벤처기업정책학회장 등이 참석했으며 발제자로는 이정희 중앙대 교수가 나섰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우수한 제품을 보유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판로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을 위한 T커머스 채널 신설에 대한 논의를 했다.

T커머스는 텔레비전(television)과 상거래(commerce)의 합성어로 TV 시청 중 전용 리모컨으로 상품정보 확인부터 구매까지 가능한 서비스를 일컫는다.

이정희 교수는 그 동안 중소기업 제품의 판로 역할을 했던 홈쇼핑 업계가 과거보다 경쟁력이 떨어지고 있다고 말하며 “새로운 소비주체로 떠오르고 있는 MZ세대는 스마트 디바이스를 활용해 적극적으로 구매할 제품을 찾아보는 특징이 있다. 라이브커머스 같은 실시간 양방향 소통이 가능한 구매 플랫폼을 선호한다”고 평가했다.

그렇기 때문에 “코로나 팬데믹 이후 소비자들이 외부활동을 줄이고 집에서 생활하며 물건을 구매하는 이른바 ‘집콕 이코노미(Home-economy)’ 성향이 강해지고 있는 지금이야말로 중소기업 전용 T커머스 채널을 신설할 적기”라고 강조했다.

이 교수는 T커머스는 소자본·소물량 입점, 상품 수·시간 제약 극복·낮은 수수료 등으로 중소기업에 매우 적합한 채널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100% 중소기업 제품만을 취급하는 T커머스 사업 허가가 필요하다고 강조하며, 구체적으로 공공성이 강한 홈쇼핑 채널인 ‘홈앤쇼핑’과 ‘공영쇼핑’에 중소기업 전용 T커머스 채널을 신설할 것을 제안했다.

이를 통해 “매년 520개 중소기업의 8760개 이상의 상품을 새롭게 판매할 수 있다”며 “T커머스의 기술 활용도를 높인다면 입점업체 수는 기하급수적으로 확대될 것”으로 기대했다.

정윤모 중기중앙회 상근부회장은 “T커머스는 제품을 쉽게 알리면서 판매할 수 있는 소통채널로 자본력이 취약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게 더욱 적합한 플랫폼”이라며 “중소기업 전용 T커머스 신설을 통해 시대흐름에 부합한 새로운 판로가 마련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임영균 광운대 교수 진행으로 이어진 토론에는 윤병섭 서울벤처대학원대학교 교수, 라정주 (재)파이터치연구원장, 황기섭 한국TV홈쇼핑협회 실장, 이혜전 HMJ KOREA 대표, 추문갑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이 참여했다.

윤병섭 교수는 “홈앤쇼핑과 공영쇼핑은 T커머스 사업권이 없어 중소기업에 양방향 서비스를 제공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중소기업 전용 TV홈쇼핑이 T커머스를 겸업하면 중소기업 매출 증대”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혜전 대표는 “T커머스는 재고 소진은 물론 개발 상품의 테스트 베드로 활용하기 좋은 플랫폼”이라며 “공공성을 가진 T커머스 채널이 신설된다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판로 확보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