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독 한국서만 비트코인 이상과열… 조정 ‘경고등’

2일 오후 서울 강남구에 있는 암호화폐거래소 업비트의 라운지 시세 전광판에 비트코인 가격이 7410만1000원으로 표시돼 있다. / 사진=한경닷컴

한국과 외국에서 거래되는 비트코인의 가격 차가 10% 이상 벌어지는 등 이상 과열 징후가 나타나고 있는 가운데 개인투자자들의 과열로 인한 가격 상승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제기됐다. 원화로 사고파는 국내 비트코인 매매 비중은 미국 달러화에 이어 2위로 올라섰다.

국내 암호화폐거래소 업비트에 따르면 지난 2일 오후 2시 기준 1비트코인은 7408만 원을 넘어섰다. 업비트 관계자는 “지난달 30일부터 최고가 행진이 이어지고 있다”며 “한 달 만에 29% 올랐고 연초와 비교하면 두 배 넘게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비트코인 투자 열풍은 한국에서 유독 강하게 불고 있다. 한국의 비트코인 가격이 7400만 원을 넘어선 시점에 미국 암호화폐거래소 코인베이스에서는 5만9456달러(약 6733만 원)에 머물렀다. 한국에서보다 9.94% 낮은 금액이다.

한국에서 비트코인이 상대적으로 급등하면서 거래 비중도 커지고 있다. 암호화폐 시황중계 사이트 코인힐스는 이날 오후 2시까지 24시간 동안 세계에서 원화로 거래된 비트코인(2만2602개) 비중을 5.59%로 집계했다. 달러화 기반 매매(82.73%)에 이어 두 번째다.

글로벌 가상자산 거래소 오케이엑스(OKEx)의 로비 리우 애널리스트는 지난 2일 발간한 보고서를 통해 “최근 비트코인 가격 상승세는 개인투자자들의 과열된 투자 행동에서 나온 것”이라고 분석했다.

리우 애널리스트가 과열의 징후로 문제 삼은 것은, 시카고상품거래소(CME)에 상장된 비트코인 선물 6월물 가격이 실제 비트코인 현물 가격에 비해 5200달러, 8.7%나 높게 형성돼 있다는 것이었다.

그는 “이처럼 선물 가격에 붙는 프리미엄이 빠르게 높아지고 있다는 건 그 만큼 가격이 위험 수준에 근접하고 있다는 뜻”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렇게 선물 가격이 훨씬 더 높게 형성되는 상황에서 조만간 현물 가격이 이를 따라가지 않을 경우 투자자들 입장에서는 (비싸게 산) 선물을 매도해야 할 수 있고 이는 가격 하락 압력을 작용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