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 열풍에 몸값 줄줄이 급등하는 VFX 기업들

영화 <승리호>에 펼쳐진 우주를 구현하는 데 VFX 기술이 주요하게 작용했다. / 사진출처=넷플릭스

영화와 광고, 드라마 등 영상에 활용되는 VFX(영상시각효과) 기업들의 주가가 급등하고 있다. VFX는 현장에서 촬영하기 어려운 장면을 구현하는 특수효과 기술로, 흔히 CG(컴퓨터그래픽)로 더 잘 알려져 있다.

메타버스(Metaverse)는 가공·초월을 의미하는 ‘메타(Meta)’와 현실 세계를 뜻하는 ‘유니버스(Universe)’를 합친 말로, 현실과 가상이 공존하는 가상세계를 의미한다. 메타버스가 시장에서 새로운 성장 테마로 주목받음에 따라 가상현실을 구현하는 데 필수적인 VFX 기술을 보유한 기업의 몸값이 높아지고 있다는 평가다.

자이언트스텝은 지난 3월 24일 코스닥 시장에 입성 후 3거래일 연속 상승이다. 일반 투자자 대상 공모주 청약은 최종 경쟁률 2342대 1을 기록했다. 자이언트스텝 주가는 공모가(1만1000원)보다 240% 높은 수준을 달성했다.

자이언트스텝의 상장 후 급등은 다른 VFX 기업들의 몸값 상승으로 이어졌다. 위지윅스튜디오는 지난달 주가가 38.85% 오르며 사상 최고가를 경신했다. 이 회사는 넷플릭스 영화 ‘승리호’의 VFX·CG 작업에 참여하고 ‘뮬란’, ‘신비한 동물사전’ 등 국내외 영화에 시각효과를 제공한 기업으로, 2015년 디즈니의 공식 협력사로 선정될 만큼 세계적인 수준의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위지윅스튜디오는 드라마 제작사 에이스토리와 웹툰 제작사 와이랩 등에 지분투자해 지식재산권(IP) 개발 사업도 하고 있다. 드라마 ‘아스달연대기’, 영화 ‘신과함께’ 등 국산 드라마 및 영화 제작에 참여한 VFX 기업 덱스터도 지난달 주가가 14.05% 올랐다. 덱스터는 웹툰 ‘유미의 세포들’을 소셜 VR툰으로 출시할 계획도 갖고 있다.

사진=한경닷컴

VFX 기업의 급등 뒤에는 메타버스 테마에 대한 기대감이 있다. 메타버스는 좁은 의미로는 현실을 대체할 가상세계를 구현해주는 게임과 앱 등 정보기술(IT) 서비스를 말한다. 몰입감 있는 가상세계를 구현하기 위해서는 각종 시각효과가 필수적인데, VFX 기업은 자신들의 전문성을 활용해 멀티버스 밸류체인의 핵심 공급사로 떠올랐다.

이들 기업이 기존 광고·영화 중심의 사업에서 발빠르게 메타버스 사업으로 영역을 확장하며 성과를 내고 있다는 설명이다. 위지윅스튜디오는 SK텔레콤이 만든 증강현실(AR) 앱 ‘점프 AR’ 제작에 참여했고, 자이언트스텝은 네이버와 SM의 온라인 콘서트 연출을 담당했다. 덱스터 역시 인기 웹툰인 ‘유미의 세포들’을 기반으로 한 가상현실(VR) 게임을 개발하고 있다.

최재호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코로나19 확산 이후 공연산업과 전시, 행사산업이 활동 영역을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옮기는 과정에서 가상 공간을 만들어내는 VFX 기술력의 시장 가치는 크게 확대됐다”며 “VFX 기업들이 미래 먹거리로 떠오른 메타버스산업에서 어떻게 수익 창출 기회를 잡는지를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