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윗 한줄 33억, 사진파일 2억… NFT 뭐길래?

지난 2월 22일 ‘제스’라는 이름을 사용하는 유저는 20만8000달러(약 2억 원)를 내고 르브론 제임스의 덩크슛 장면에 대한 소유권을 샀다. 사진과 비디오 등 온라인 콘텐츠를 소유한 사람을 명시할 수 있는 NFT(non-fungible token·대체 불가능한 토큰) 기술로 발행된 디지털 자산을 산 것이다.

또 전자댄스뮤직(EDM) 음악가이자 활동명 3LAU로 알려진 저스틴 블로는 NFT 기술을 적용해 지난달 음원 발매 수익으로만 1700만 달러(약 193억 원)를 벌었다. 그는 “NFT 기술이 세상을 변화시킬 것”이라며 “기존의 전통적 방식과 전혀 다른 방법으로 뮤지션들이 수익을 창출할 기회”라고 말했다.

온라인 콘텐츠를 복제할 수 없는 ‘진품’으로 거래하는 NFT 시장이 커지고 있다. NFT는 가상자산의 일종으로, 하나의 토큰을 다른 토큰으로 대체할 수 없다는 게 특징이다. 모든 만 원짜리 지폐의 가치는 동일하기 때문에 교환할 수 있는 기존의 화폐 개념과 다르다.

코로나19 대유행으로 현장 콘서트가 대거 취소되며 전 세계 음악가들이 금전적 손실을 겪고 있는 가운데 NFT가 이들의 새로운 수익원으로 부상하고 있다. 이에 수집품, 그림 거래 등에 한정되며 이용됐던 NFT 기술이 코로나19를 계기로 주류 음악 세계로도 편입되고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한대훈 SK증권 연구원은 “NFT는 토큰 1개의 가치가 저마다 다르기 때문에 예술작품이나 게임 아이템의 소유권을 저장하고 거래하는 데 활용될 수 있다”며 “블록체인 기술로 자산에 일련번호를 부여해 복제, 위변조를 막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세계적으로 거래되는 NFT 자산 규모는 2년 새 8배 증가했다. 넌펀저블닷컴이 지난 2월 발행한 연례 보고서에 따르면 2018년까지 NFT 시장 규모는 4096만 달러에 그쳤으나, 지난해 3억3803만 달러를 돌파했다.

최근 고가에 낙찰되는 NFT가 늘어나면서 시장의 관심도 커지고 있다. 지난 22일 트위터의 공동 창업자 잭 도시가 작성한 ‘최초의 트윗’에 대한 소유권은 NFT 경매를 통해 약 33억 원에 낙찰됐다. 테슬라의 일론 머스크는 2분 분량의 음성 게시물을 NFT로 팔겠다고 밝혔다가 경매가가 12억 원까지 치솟자 판매를 철회했다.

증권업계는 NFT를 이용해 다양한 자산을 거래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한 연구원은 “실물로 수집해야 했던 예술작품을 디지털화된 형태로도 소유할 수 있게 된다”며 “미술관과 화랑이라는 1차 시장에 국한될 필요 없이 디지털 공간으로까지 시장이 넓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실제로 지난 11일 뉴욕 크리스티 경매에서 디지털 예술가 ‘비플’의 ‘매일: 첫 5000일’이라는 작품이 약 780억원에 낙찰되기도 했다. 5000개 이상의 JPEG 그림파일을 모은 디지털 이미지다.

원작자의 수익 창출도 더 쉬워진다. 디지털 작품이 NFT로 거래될 때마다 처음 제작자에게 수수료가 가도록 NFT를 설정할 수 있기 때문이다. NFT 기술로 확실한 수익 창출 모델을 만든 경우도 있다. NBA 경기 장면의 NFT를 파는 ‘NBA 톱샷’은 35만 명 이상의 활성 사용자와 10만 명 이상의 구매 사용자를 보유하고 있다. 매출은 하루 3700만 달러에 달한다.

비판적인 목소리도 있다. 세계적인 경매업체 크리스티의 전 경매사인 찰스 알솝은 BBC와의 인터뷰에서 “실제로 존재하지 않는 것을 구매한다는 문화가 말이 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블록체인 전문가 데이비드 제러드 역시 NFT 판매자를 ‘사기꾼’이라 칭하며 “아무런 가치가 없으면서도 돈을 받고 팔 수 있는 자산을 발명해내고 있다”고 말했다.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